> 뉴스 > 주말!! > 전체기사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전체기사
일본, 감염자 폭증에 진단키트 재고 급감…치료 지연 우려↑
2022/01/24  09:50:04  이데일리
- 오미크론 확산에 무료 코로나19 검사 신청 쇄도
- 일부 지자체·검사소 진단키트 동나
- 도쿄도 "검사 받지 못할 수 있어" 홈페이지 공지
- 특정 브랜드 정부 재고 19일 600만회분서 절반 '뚝'

[이데일리 방성훈 기자] 일본 내 코로나19 신규 감염자 수가 급증하면서 신속 진단키트 재고가 급감하고 있다고 니혼게이자이(닛케이)신문이 24일 보도했다. 이에 따라 지방자치단체와 의료기관 등의 코로나19 검사가 연쇄적으로 지연되는 등 전반적인 검사·치료 대응이 늦어질 우려가 커지고 있다는 진단이다.

(사진=니혼게이자이신문)
일본은 각 지자체별로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대응해 왔다. 대부분은 약 30분 만에 검사 결과를 확인할 수 있는 항원 검사를 위한 신속 진단키트를 활용해 무료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오사카부의 경우 간사이국제공항 출입국자들에게도 무료 항원검사 키트를 배포하고 있다.

하지만 예상보다 더 많은 감염자가 발생하면서 보건소 등의 업무가 가중됐고, 이 때문에 감염자 추적조사가 신규 감염자를 따라잡지 못하면서 진단키트 수요가 폭증했다. 일부 지자체 및 검사소에는 최근 검사 신청이 쇄도하면서 진단키트 부족 사태까지 발생했다.

지난 해 말부터 신청자 전원에게 무료 검사를 진행해 온 도쿄도의 경우 일부 검사소에서 진단키트가 떨어져 홈페이지를 통해 “검사를 받지 못할 수도 있다”고 공지했다.

닛케이는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신속 항원검사에 쓰이는 한 브랜드의 진단키트 재고가 지난 19일까지만 해도 600만회분 있었지만 한꺼번에 급감하면서 (여유분이) 절반 수준으로 줄어들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재고가) 빠듯해진 상황이다. 24일 이후에는 (상황이) 어려워질 수 있다”고 토로했다.

진단키트 부족으로 의료기관 등에서 외래 환자에 대한 코로나19 감염 진단이나 치료가 지연될 수 있다는 우려가 확산하고 있다. 나라현 의사회 회장은 지난 20일 기자회견을 통해 “앞으로 발열 증상 등에 대한 외래 대응이 불가능해질 수 있다”고 밝혔다.

의료기관에선 항원 검사와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진행하고 있는데, PCR 검사의 경우 최근 하루 평균 약 20만회 수준으로 지난 해 피크 때 수준으로 치솟았다고 닛케이는 부연했다.

영국 옥스포드 대학에서 운영하는 국제 통계사이트 ‘아워 월드 인 데이터’에 따르면 1000명당 하루 평균 코로나19 검사 건수는 1월 중순 기준 영국은 약 20건, 미국은 약 6건, 한국은 약 3건인 반면 일본은 약 1건에 불과하다.

일본 정부는 해외 수입량을 늘려 2월부터는 진단키트 재고 및 검사 횟수도 단계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최근 세계 각국에서 미국 애보트 진단키트 발주가 쏟아지는 등 진단키트 확보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어 이 역시 낙관하긴 힘들다는 지적이다.

닛케이는 “미 정부는 10억개의 무료 진단키트를 배포하고, 프랑스에서는 이미 지난 2020년부터 약국 등에서 무료 검사를 할 수 있도록 대응해 왔다”며 “일본 정부의 준비가 부족한 것은 자명하다”고 꼬집었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