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전체기사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전체기사
배터리 공급망, 올해도 가시밭길
2022/01/24  11:19:47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연초부터 이차전지(배터리) 산업에 부정적 영향을 줄 악재가 연이어 불거지고 있다. 지난해부터 주요 원재료 가격 급등으로 수급 변동성이 커진 상황에서 배터리 4대 소재 중 하나인 양극재 생산공장에서 화재가 일어난 것. 여기에 국내 배터리기업이 최근 1~2년간 가장 공들여 투자하고 있는 미국 내 압박 가능성까지 거론되는 등 불안 요소가 커지는 형국이다. 올해 들어 전기차 보급의 본격적인 확대로 배터리 수요가 한층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업계는 수급차질로 번질지 예의주시하고 있다.


2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최근 화재가 발생한 에코프로비엠(종목홈) 오창공장은 주로 소형가전용 배터리에 쓰는 하이니켈(NCA)용 양극재를 주로 만든다. 이 회사는 2019년 포항에 신규 공장을 두면서 전기차용 배터리 양극재는 상당 부분 새 공장에서 생산해왔다. 이번에 불이 난 공장 라인의 연간생산능력이 1만7000t 수준인 데 반해 포항공장은 각 라인별로 2만6000t 정도로 삼성·SK(종목홈) 등 주요 배터리기업 고객사의 전용 라인을 둬 생산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종형 키움증권(종목홈) 연구원은 "인사사고로 공장 재가동 여부에는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면서도 화재로 인한 타격이나 생산차질은 다소 제한적일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화재가 난 공장에서 생산했어야 할 물량 가운데 일부를 포항공장이 떠맡을 수밖에 없어 물량조정 등에 따른 일정 부분 간섭은 불가피할 것으로 점쳐진다. 배터리 양극재는 전기차 성능이나 수명 등과 직결된 가장 중요한 중간재로 에코프로비엠은 국내에서 양극재 생산량이 가장 많은 회사다.


미국 행정부에서 비롯된 악재가 발목을 잡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현지에 투자하는 반도체기업을 대상으로 고객사 명단을 요구하는 등 공급망 전체에 걸쳐 보다 자세한 정보를 요구할 가능성이 높아서다. 중화권에 적을 둔 영문매체 디지타임스는 최근 기사에서 "(미국 정부가) 지난해 반도체 제조업체에 했던 것처럼 공급처를 꼼꼼히 살펴볼지 시장의 관심이 쏠려 있다"며 "미국 정부가 자국 내 운영허가를 대가로 한국 배터리 기업에 원료 수급처, 자금출저, 이해관계자 정보, 특허논란 등을 알려달라고 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하자마자 반도체·배터리 공급망에 관한 특별점검을 지시하는 등 자국 내 일부 업종에 대해선 안보개념으로 접근하고 있다. 배터리의 쓰임새가 대폭 늘어난 만큼 현지 투자활동이 왕성한 한국 기업을 상대로 압박에 나설 것이란 의미다. 배터리는 주요 선진국을 중심으로 한 탈탄소 움직임, 전기차·에너지저장장치(ESS) 보급확대 등으로 쓰임새가 빠르게 확대되는 추세다.


미국 역시 자국 내 배터리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그간 인센티브나 세제혜택 등 다양한 ‘당근’을 제시했다. 앞으론 현지 배터리 생산망 확충에 ‘채찍’을 섞을 수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배터리 역시 반도체와 마찬가지로 개별 제품에 관한 정보가 민감하고 미국이 언제든 중국과의 기술패권 경쟁을 예고한 점을 감안하면 충분히 예상가능한 시나리오다. LG나 SK, 삼성 등 국내 배터리기업이 모두 수조 원씩을 들인 미국 내 투자가 한창(종목홈) 진행 중인 점도 부담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원자재 수급난으로 지난해 배터리 가격이 사상 처음으로 오른 데 이어 전체 공급망 내 다양한 이슈가 산발적으로 불거지고 있다"며 "시장 내 주도권을 쥐기 위한 전방산업과의 경쟁까지 감안하면 녹록지 않은 처지"라고 진단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