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전체기사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전체기사
'아동인권침해' 선감학원 잔혹사, 사진전으로 알린다
2019/09/10  12:01:35  뉴스핌

[서울=뉴스핌] 임성봉 기자 = 국가인권위원회는 선감학원 아동인권침해사건 사진전 ‘소년, 섬에 갇히다’를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사진전은 선감역사박물관, 국가기록원 등에 있는 사진 자료를 바탕으로 국가폭력에 의해 선감학원에서 희생된 이들을 추모하고 성찰하기 위해 기획됐다.

선감학원에 수용된 아동들의 당시 모습 [사진=국가인권위원회]

일제강점기 경기도 안산 선감도에 설립된 선감학원은 해방 이후 국가 부랑아 정책에 따라 부랑아 강제수용시설로 사용된 곳이다. 1955년부터 1982년 폐쇄 전까지 복장이 남루하거나 행동이 불량하다는 등 이유로 아동들이 선감학원에 강제 수용됐다.

피해생존자들의 증언에 따르면 당시 아동들은 염전, 농사, 축산, 양잠, 석화 양식 등 강제노역에 시달렸다. 또 선감학원에서 꽁보리밥, 강냉이밥 등을 식사로 제공했으나, 이마저도 부족해 아동들은 열매, 들풀, 곤충 등을 잡아먹었다.

더구나 강제수용된 아동들은 선감학원 종사자 및 다른 아동에 의한 상습적인 폭행 및 구타 속에서 고통받다가 탈출 또는 사망했다. 이들은 3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신체적 장애, 정신적 트라우마, 경제적 빈곤 등의 후유증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권위는 이 같은 내용을 바탕으로 사진전에 총 20여점의 기록사진과 피해자 증언, 카드 뉴스 및 관련 영상물, 기념엽서 등을 전시한다.

사진전은 광주인권체험관(9월7일~10월2일)을 시작으로 부산(10월3일~11월13일)과 원주(11월14일~12월20일)에서 차례대로 진행될 예정이다.

앞서 인권위는 선감학원사건을 국가폭력에 의한 과거사 사건으로 판단하고, 지난해 10월 국회의장과 행정안전부장관, 경기도지사에게 선감학원 특별법 제정과 피해자 피해회복 등 구제를 위한 의견을 표명한 바 있다.

imbong@newspim.com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