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전체기사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전체기사
'해피투게더4' 허지웅 "혈액암 투병 당시 유재석 문자 큰 힘 돼"
2020/01/03  08:08:40  아시아경제

허지웅/사진=KBS 2TV '해피투게더4' 방송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성열 인턴기자] 허지웅이 '해피투게더4'서 혈액암 투병 당시 유재석의 문자가 큰 힘이 됐다고 밝혔다.


2일 오후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는 '인생은 뷰티풀 위기는 개뿔' 특집으로 허지웅, 황치열, 오정연, 김형준, 백청강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허지웅은 혈액암 투병 당시의 이야기를 전했다.


그는 "항암치료를 하면 부작용이 계속 생긴다. 온몸이 부어서 걷지도 못하고 물건도 잘 못 집을 정도다. 또 하루 종일 딸꾹질을 하고 구역질이 나서 잘 먹지도 못한다"며 "그래서 사람 꼴이 아닌 모습이 보기 싫어 집 안에 있는 거울을 모두 치웠다"고 밝혔다.


이어 "중간에 힘을 주는 분이 없었다면 못 버텼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허지웅이 말한 사람은 바로 유재석이었다. 허지웅은 "처음 아플 때 재석이 형이 문자를 몇 번 보내줬다. '힘들지는 않냐. 나중에 한번 보자' 이런 일상적인 얘기였다"며 "사실 그때 너무 아파서 정말 바닥을 찍었을 때였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또 "그런데 그 문자를 받고 일상적인 나로 돌아간 느낌이었다. 그래서 샤워하고 편안하게 잤던 기억이 있다"며 "(유재석에게) 신기가 있는 것 같다"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허지웅은 MC로 출연한 박명수에 대해서 "박명수 형은 일면식도 없는데 전화가 왔다. '내가 문자를 하나 보낼 건데 참고해보라'고 하더니 동영상을 보냈다. '암에 걸리면 맨발로 흙을 밟아라'는 내용이었는데, 항암치료가 끝난 뒤여서 따라 하진 않았다"고 언급해 출연진의 웃음을 자아냈다.


앞서 허지웅은 지난 2018년 12월 혈액암의 일종인 악성 림프종을 진단받아, 모든 방송에서 하차한 뒤 항암 치료에 열중했다. 지난해 5월 항암치료를 끝낸 허지웅은 8월 완치 판정을 받고 방송에 복귀했다.







김성열 인턴기자 kary033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