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전체기사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전체기사
내달 부과될 美의 對中관세…'3분의1 토막' 났다
2019/08/15  04:46:47  이데일리
- WSJ "12월로 관세 연기 품목 규모 1560억弗"
- "예정대로 내달 부과될 품목 규모 1070억弗"
- NYT, 피터슨국제경제연구소 본 연구원 인용
- "연기 품목 1600억弗·내달 부과 품목 1120억弗"

사진=AFP
[뉴욕=이데일리 이준기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사진 오른쪽) 미국 행정부가 트럼프 대통령의 공언대로 다음 달 1일부터 10%의 관세를 부과할 중국산 제품 규모는 종전 3000억달러에서 1000억달러 수준으로, 약 3분의 1 정도로 쪼그라들 것으로 관측됐다. 전날(13일) 미국 무역대표부가 추가 관세부과 품목 중 일부를 오는 12월15일로 늦추거나 철회하기로 한 데 따른 것이다. 비록 한시적이기는 하지만, 대중(對中) 관세 폭탄의 효과는 크게 줄어들 전망이다. 관세 전면전에 이어 환율전쟁을 넘어 안보분야 등으로까지 전방위적으로 부딪혔던 미·중 간 충돌을 다소나마 완화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 배경이다.14일(현지시간)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의 자체 분석에 따르면 전날 USTR이 추가 관세부과 연기를 발표하면서 나열한 중국산 품목은 휴대전화와 랩톱, 비디오게임 콘솔, 특정품목의 장난감과 신발 및 의류, 컴퓨터 모니터 등이다. 이들 품목의 연간 대미(對美) 수출액은 1560억달러로 추정됐다. 또 보건, 안전, 국가안보 등을 이유로 향후 관세 부과 대상에서 제외될 품목으론 성경책과 해운 컨테이너 등이 포함될 것이라고 WSJ은 전했다.

따라서 트럼프 행정부가 예정대로 9월1일부터 10%의 추가관세를 부과하게 될 중국산 상품은 의류와 신발류 등으로, 이는 1070억달어치에 불과한 것으로 추산됐다.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도 이날 대표적 싱크탱크인 피터슨국제경제연구소(PIIE)의 차드 본 선임연구원을 인용해 “12월15일로 관세부과가 연기된 중국산 제품의 규모는 1600억달러 수준인 반면, 예정대로 내달부터 발효되는 중국산 제품의 관세 규모는 1120억달러 수준으로 분석됐다”고 보도했다.

앞서 지난달 30~31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고위급 무역협상이 별다른 소득 없이 마무리되자,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일 3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10%의 추가 관세부과를 예고한 바 있다. 그러나 미 USTR은 전날 성명을 통해 “일부 중국산 상품에 대한 10% 추가관세 부과 시점을 오는 12월15일로 연기할 것”이라며 또 “특정 품목들을 건강, 안전, 국가안보 등의 이유로 추가관세 대상에서 제외할 것”이라고 밝혔었다.

이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도 전날 취재진에게 “일부 관세가 미 소비자들에게 영향을 줄 경우를 대비한 것”이라며 “올해 크리스마스 시즌 소비자들의 쇼핑에 지장을 주지 않기 위해 관세를 미뤘다”고 했다. 미국발(發) 관세 전면전의 역풍을 스스로 인정한 셈이다. 윌버 로스 미 상무장관도 이날 경제전문매체 C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관세 연기 결정은 미 소비자를 위한 것”이라며 “누구도 크리스마스 쇼핑시즌을 망치는 걸 원치 않는다”고 했다.

어찌 됐든 이번 조치로 내달 워싱턴D.C.에서의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은 예정대로 이뤄질 공산이 커졌다. 그동안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과 무역합의를 할 준비가 돼 있지 않다”며 “내달 예정된 무역협상도 취소될 수 있다”고 위협해왔다. 이에 로스 장관은 이날 인터뷰에서 “대면 협상 날짜는 확정되지 않았다”고 했다. 전날 양국 협상단 대표인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USTR 대표·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과 류허 부총리는 전화통화에서 “향후 2주 내 추가 통화를 하자”고 약속했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