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사회 > 주요뉴스 뉴스검색
정치사회
전체기사
주요뉴스
정치
국회/행정
국방/통일
외교
사회
사건사고
판결판례
포토뉴스
인물동정
국제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아태
유럽
중동/아프리카
주요뉴스
野 "文정부, 조해주·전해철·박범계로 관권선거 획책"
2022/01/24  10:03:04  파이낸셜뉴스
권영세 국민의힘 선대본부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선거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1.24. photo@newsis.com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국민의힘이 24일 조해주 전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상임위원의 사퇴 논란과 관련, "문재인 정권의 관건선거 획책은 상습적이고 고질적"이라며 새로운 내각 구성을 촉구했다.

권영세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선대본부 회의에서 "정권 연장에만 혈안이 된 문재인 정권이 공정한 대선 관리를 포기하고 '조해주 알박기'를 통해서 관권선거를 시도했다"며 "이런 꼼수에도 대선 업무의 공정성과 중립성을 지키려는 선관위 공무원들의 저항에 백기를 들고 무산시켰다"고 전했다.

그는 "현재 노정희 선관위원장은 친여성향 우리법연구회 출신이자 잘 아시다시피 이재명 후보의 선거법위반에 면제를 준 대법원 판결의 주심이었다"고 했다.

또 "노 위원장을 포함해서 9명의 중앙선거관리위원 중 8명이 친여 성향 일색인데도, 단 1명의 야당 추천 위원마저 민주당의 반대로 공석 상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선과 직접 연관이 있는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은 이 후보의 전 국민 재난지원금 공약을 전면 뒷받침해 금권선거에 앞장서고 있고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편향적 검찰 수사를 통해 공안 선거를 지휘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청와대 출신 박진규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김경선 여성가족부 차관은 민주당의 공약을 뒷바라지하며 고발당하기도 했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60년 만에 선관위에서 일어나 사상 초유의 집단행동이 의미하는 바를 엄중히 받아들여 중립·공정성이 담보된 새 내각을 즉각 구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