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전체기사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전체기사
[이슈] 생명보험-손해보험협회 '보험다모아' 인기 치솟는다
2021/09/28  17:25:25  팍스경제TV

'보험다모아'가 유용한 금융 서비스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해가 거듭 될수록 '보험다모아' 이용자와 상품 등록건수가 늘고 있는 추세입니다. 특히 금융소비자보호법 시행과 맞물려 '보험다모아'에 대한 관심은 더욱 커질 것으로 기대됩니다.


◆ 보험상품 가격·보장 내역 등 한눈에 비교


28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생명보험협회와 손해보험협회가 함께 운영 중인 보험료 비교사이트 '보험다모아'에 대한 평가가 좋습니다. 2016년 1월부터 보험상품 가격 자유화가 시행됐습니다.


그렇다보니 소비자들 입장에선 보험상품 가격 비교가 필수적입니다. 특히 보험상품 온라인 판매가 활발해진 만큼, 인터넷 상에서 편리하게 보험상품 가격을 비교하고 가입할 필요도 생겼습니다.


이를 위해 2015년 11월에 만들어진 게 '보험다모아'입니다. 즉, 온라인 전용상품 등에 대한 소비자 접근성과 선택가능성을 제고하고 회사별 보험료·보장내용 등 비교 및 가입경로를 안내하기 위한 것입니다.


'보험다모아'는 각 보험사에서 판매하는 온라인 보험 상품 가격과 보장 내역을 한눈에 비교, 검색할 수 있어 '온라인 보험슈퍼마켓'으로도 불립니다. 특히 보장 내역과 특약이 표준화돼 있습니다.


따라서 단순 비교가 가능한 자동차보험, 실손보험 가입에 유리한 것으로 평가됩니다. 실제 손해보험협회 조사 결과, 지난해 11월 기준 보험다모아 전체 사용자 중 52.6%는 자동차보험료를 비교분석 했습니다.


이어 실손의료보험(16.4%), 보장성보험(14.6%), 여행자보험(9.4%)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아울러 '보험다모아'는 보험사 및 상품명, 보장 내용, 보험료, 해지환급금 등의 정보를 제공합니다.


일단 사이트에 접속해 보험 유형을 선택하고 간단한 검색 조건을 설정한 뒤 클릭하면 보험사별 상품 리스트가 만들어집니다. 자동차보험의 경우 개인 인증을 거쳐 기존 가입된 상품 내역도 불러올 수 있습니다.


보험다모아 계약체결 단계. [사진=보험다모아 홈페이지 캡쳐]
보험다모아 계약체결 단계. [사진=보험다모아 홈페이지 캡쳐]

◆ 이용자 수·상품등록건수 꾸준한 증가세


사실 2015년 개설 당시 '보험다모아'에 대한 반응이 뜨거웠던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두 협회의 적극적인 홍보 덕에 '보험다모아' 이용자는 꾸준히 늘었습니다. '보험다모아' 이용자는 2018년 2888명이었습니다.


이어 2019년 3760명, 2020년 6474명, 2021년 상반기 8849명으로 꾸준히 늘고 있습니다. 또 올 2분기 기준 누적 방문자수는 82만7787명입니다. 전년동기 60만3313명보다 37.2%(22만4474명)나 급증했습니다.


2분기 기준으로 비교하면 2017년 28만4934명에서 2018년 25만2361명으로 감소했다가 2019년(30만6189명) 증가로 방향을 튼 후 지난해 2배가량 늘었습니다. 이용자 수가 늘면서 상품 등록건수도 증가했습니다.


첫 오픈 시점인 2015년 11월 30일 기준 207건이었던 상품 등록건수는 6월 말 기준 378건으로 오픈 당시 대비 83% 늘었습니다. 특히 CM상품은 2015년 78종에서 출범해 같은 기간 291종으로 213% 불었습니다.


'보험다모아'는 금융소비자보호법 시행에 맞춰 더 주목받을 전망입니다. 금융당국의 규제로 인해 빅테크의 보험 비교서비스 진입이 가로막혀, '보험다모아'에 대한 관심이 더욱 커질 것으로 관측됩니다.


생·손보협회 관계자는 "보험다모아는 수수료나 광고비 등이 전혀 없는 비영리 서비스"라며 "온라인보험 가입에 대한 관심이 커진 만큼 보험소비자들의 편의를 위해 지속 서비스를 개선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저작권자 copyright ⓒ 팍스경제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