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사회 > 전체기사 뉴스검색
정치사회
전체기사
주요뉴스
정치
국회/행정
국방/통일
외교
사회
사건사고
판결판례
포토뉴스
인물동정
국제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아태
유럽
중동/아프리카
전체기사
이래경 "천안함 '자폭' 표현 과했다…'원인 불명'이 제 입장"
2023/06/07  14:01:54  아시아경제

극단적인 성향의 발언 논란으로 임명 9시간 만에 더불어민주당 혁신위원장직에서 사퇴한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이 자신이 과거에 썼던 '천안함 자폭'이란 표현이 다소 과했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 이사장은 7일 연합뉴스에 보낸 입장문에서 "'자폭'이라고 한 것은 전문가가 아닌 기업인 출신인 제가 순간적으로 과잉 표현한 것으로, 정확하게 '원인 불명 사건'이라는 것이 제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 이사장은 지난 2월 중국의 정찰 풍선이 미국 영공에서 격추됐을 당시 페이스북에 "자폭된 천안함 사건을 조작해 남북관계를 파탄 낸 미 패권 세력이 이번에는 궤도를 벗어난 기상측정용 비행 기구를 국가 위협으로 과장했다"고 표현한 바 있다.


이에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은 이 이사장을 혁신위원장으로 임명한 이재명 민주당 대표에게 혁신위원장 해촉을 요구하는 등 강하게 반발했다.



이 이사장은 입장문에서 "원인불명인 천안함 사건을 북한의 폭침으로 단정한 미 패권'이라고 해야 했다"며 "미·중 간 대화 분위기가 형성되자 (미국) 매파와 네오콘이 비행 기구를 추락시켜 여론을 '반중'으로 몰아간 것을 지적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는 마치 천안함 사건을 북한에 의한 폭침으로 단정함으로써 5·24조치가 단행되면서 개성공단이 결국 폐쇄되고 남북관계가 회복이 불가한 지경에 이른 것과 유사점을 지니고 있음을 환기시키고자 한 것"이라면서 "남북관계를 복원하려면 천안함 사건이 재조명되어야 한다는 것이 평소의 소신"이라고 설명했다.


최원일 전 함장에 "무슨 낯짝' 발언 민주당 권칠승, 이틀 만에 사과

한편 권칠승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7일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에 대한 자신의 발언 논란과 관련해 사과했다.


지난 5일 이래경 명예이사장의 '천안함 자폭' 발언을 해명하는 과정에서 최 전 천안함장을 향해 "무슨 낯짝", "부하들 다 죽이고 어이가 없다" 등의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지 이틀 만이다.


권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공당 대변인으로서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한 것에 대해 천안함 장병 유족들을 비롯해 마음의 상처를 받았을 모든 분에게 깊은 유감의 말씀을 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이날 이래경 명예이사장 사퇴 논란과 관련해 "결과에 대해서는 무한 책임을 지는 것이 당 대표가 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당 대표가 권한을 가진 만큼 내부 논의를 충분히 했든 안 했든, 충분히 다 논의하고 하는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다만 이 대표는 '어떤 방식으로 책임져야 한다는 것인가', '사과할 계획이 있느냐', '거취 문제를 얘기하는 것인가',' 권칠승 수석대변인에 대한 조치가 있느냐' 등 질문에는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다.





이보라 기자 leebora11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