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사회 > 전체기사 뉴스검색
정치사회
전체기사
주요뉴스
정치
국회/행정
국방/통일
외교
사회
사건사고
판결판례
포토뉴스
인물동정
국제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아태
유럽
중동/아프리카
전체기사
김기현, "이재명, 대화 안 하고 논쟁만 답답"
2023/06/07  12:07:09  아시아경제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공개적인 정책 대화(공개토론)를 촉구하자 “대화는 안 하고 논쟁만 하자니까 답답하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7일 국회에서 열린 당 확대당직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여야 대표가 만나서 국정 현안을 긴밀히 이야기 나누는 협상의 자리가 대화의 자리인 것이지 토론하는 자리가 아니다”라며 이처럼 밝혔다.


그러면서도 그는 “토론도 얼마든지 좋다. 그러나 여야 사이에 국정 현안을 협의하기 위한 별도의 자리를 마련하자는 것”이라며 “대화는 안 하고 논쟁만 하자니까 답답한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재명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가 끝나기 직전 김 대표를 향해 “의자 하나, 책상 하나 놓고 해도 좋다”며 토론을 하자고 제안했다.


이 대표는 이어 “그런데 자꾸 비공식적 만남을 요청하고, 저희가 공개적인 정책대화를 제안했더니 앞으로는 하자고 하면서 뒤로는 실질적으로 미루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고 말했다.


여야는 양당 대표 간의 만남에 합의했으나 세부적인 조율 과정에서 난항을 겪고 있다. 민주당은 TV토론 방식 등 공개적인 대화를 선호하고 있으나 국민의힘은 이와 함께 비공식적 대화를 병행하자는 입장이어서 이견이 좁혀지지 않고 있다.


한편, 김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은 천안함 희생자와 그 가족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주고 희대의 망언을 한 권칠승 민주당 수석대변인의 당직을 박탈하고 중징계를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권 수석대변인은 민주당 신임혁신위원장으로 내정됐던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이 9시간 만에 위원장직에서 물러난 점을 두고 "천안함 함장은 무슨 낯짝으로 그런 얘기를 한 건지"라며 "부하를 다 죽이고 어이가 없다. 원래 함장은 배에서 내리면 안 된다"고 말해 논란을 키웠다. 이 이사장은 '이재명 지키기 운동'에 참여한 점, 천안함을 자폭했다고 표현한 점 등이 논란이 됐다.


이에 대해 김 대표는 "전날 국가보훈처가 국가보훈부로 승격·출범한 후 첫 현충일이었는데 민주당이 보여준 행태는 천안함 유가족, 생존 장병 물론 전국 보훈 가족 모두에게 큰 분노를 일으켰다"며 "(민주당이) 혁신기구를 설치해 모셔 온 사람이 그릇된 인식과 과격한 언행을 일삼은 인물"이라고 질타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김영원 기자 forev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