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전체기사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전체기사
美 “CS, 최근까지도 미국인 탈세 도왔다”…UBS에 책임 물을 듯
2023/03/30  06:20:20  아시아경제

유동성 위기 끝에 UBS에 인수된 스위스 투자은행 크레디스위스(CS(종목홈))가 최근까지도 미국인들의 탈세를 도운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상원 금융위원회가 전직 CS 임원의 폭로, 조사 등을 기반으로 이 같은 결론을 내리면서 향후 CS의 새 주인인 UBS가 추가 규제, 법적문제에 휩싸일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CNBC,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미 상원 금융위원회는 29일(현지시간) 이러한 내용의 보고서를 공개했다. 앞서 2014년 미국인들의 탈세를 도운 혐의로 미 의회와 법무부 수사를 받았던 CS를 대상으로 약 2년간 추가 조사에 나선 결과, 최근까지도 이러한 불법 행위를 이어왔음이 확인된 것이다. 이번 조사에는 CS의 전임 임원 2명도 내부고발자로 참여했다.


조사 결과 CS는 이중국적을 가진 미국인이 역외 계좌로 1억달러 이상을 이체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또한 세무당국에 신고되지 않은 2000만달러 이상의 미국인 소유 계좌만 23개 확인됐다. 이를 통해 미국인들이 CS에 은닉한 금액만 최소 7억달러 상당으로 추산된다. 라이언 캐리 상원 금융위원회 대변인은 구체적인 금액이 확인되지 못한 만큼 "이보다 더 많은 금액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론 와이든 상원 금융위원장은 "CS는 2014년 미국을 속이는 일에서 은행 간부들이 손을 떼겠다고 맹세하면서 당시 탈세를 도운 혐의 등에 따른 벌금을 경감받았었다"며 "이번 조사는 CS가 그 약속을 이행하지 않았음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이번 조사에 협조한 CS 전직 임원들은 계좌에 등록된 국적을 변경하고 고객들과 협력하며 이러한 탈세를 지원해왔음을 확인했다.


특히 이러한 사실은 최근 UBS가 스위스 당국의 지원 하에 CS를 인수하기로 한 이후 공개돼 더욱 눈길을 끈다. 미 상원 보고서는 CS를 인수하는 기업이 CS의 위반 사항과 관련해 모두 책임을 져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앞서 CS는 2014년 비밀 역외 계좌 등을 통해 미국인들의 탈세를 도운 혐의를 인정하고 약 26억달러의 벌금을 부과 받았다. 다만 역외 이체 활동을 공개하고 미 당국의 요청과 계좌 폐쇄 등에 협조하기로 합의하면서 당시 벌금은 13억달러로 축소됐다.


이에 따라 미 언론들은 이번에 추가로 확인된 CS의 탈세 지원 혐의로 인해 새 주인인 UBS가 최소 10억~13억달러의 벌금을 내야할 수 있다고 추산했다. CNBC는 "UBS가 새로운 규제, 법적 규제에 직면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WP는 "UBS와 CS의 합병 과정에서 또 다른 골칫거리가 될 수 있다"고 평가했다.


한편 스위스 최대 투자은행인 UBS는 본격적인 CS 인수 과정을 앞두고 이날 경영위기관리 능력이 검증된 전임 CEO 세르지오 에르모티를 재영입한다고 발표했다. 2011~2020년 UBS를 이끈 에르모티 전 CEO는 과거 강도높은 구조조정 등로 구원투수 역할을 해낸 인물이다.





뉴욕=조슬기나 특파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