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전체기사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전체기사
인천공항, 개항 22주년…"글로벌 허브 공항 성장"
2023/03/28  13:53:16  아시아경제

2001년 3월29일 개항한 인천국제공항이 올해로 개항 22주년을 맞았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29일 오후 3시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1층 밀레니엄홀에서 ‘인천공항 개항 22주년 기념식’을 개최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인천국제공항공사 김경욱 사장을 포함해 공사 및 자회사, 공항상주기관, 항공사, 물류업체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기념식에서는 지난 2001년 인천공항 개항 이후 현재까지 그간의 주요 성과를 돌아본다. 새로운 도약을 위한 각오를 다질 계획이다. 인천공항의 성공적인 운영에 기여한 유공자 50명에 대한 포상도 진행될 예정이다.


인천공항은 1992년 11월 착공식 이후 8년4개월의 건설 기간을 거쳐 성공적으로 2001년 3월29일에 개항했다. 2019년 기준 인천공항의 취항 항공사는 88개, 취항도시는 52개국 173개 도시에 달한다. 국제여객은 세계 5위(2019), 국제화물은 세계 2위(2021)를 기록했다.



개항 22년만에 글로벌 허브공항으로 성장했다. 또 국제공항협의회(ACI) 주관 '세계공항서비스평가(ASQ)'에서 12년 연속으로 1위를 차지했다. ACI가 새롭게 도입한 '고객경험인증제'에서 세계 공항 중 최초로 5단계 인증을 획득했다. '5성급 공항'으로 등극했다.


공사는 이와 같은 우수한 공항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폴란드, 인도네시아 등 15개국 32개 해외사업을 수주(7억5200만불 규모)했다. 전 세계 150개국 1만여명의 항공산업 관계자를 대상으로 항공교육과정을 제공하고 있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2021년 인천공항의 여객은 2019년 대비 95% 이상 급감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2020년부터 2022년까지 약 3년간 약 1조7000억원의 누적 적자를 기록했다. 하지만 코로나19 위기 상황 속에서도 공사는 선제적인 스마트 방역 인프라를 도입했다.


아·태 공항 최초로 ‘ACI 공항방역인증’을 획득했다. 3년간 2조5000억원 규모의 사용료 감면 조치를 통해 항공산업 상생발전에도 앞장섰다. 또 지난 2021년 개항 20주년을 맞아 새로운 비전을 수립했다. 국내 최초의 해외공항 투자개발사업 진출 사례인 인니 바탐공항사업 수주및 글로벌 항공정비(MRO) 기업 유치 등 새로운 성장동력 발굴을 통해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중장기 경쟁력 강화 기반을 확보했다.



인천공항공사는 최근 일평균 여객이 코로나19 이전의 약 65% 수준인 13만 명을 기록하는 등 항공수요가 회복추세를 보이는 가운데 공항운영 정상화에 만전을 기울인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공사, 자회사, 항공사, 공항상주기관 등과 긴밀한 상호협력체계를 갖춘다. ▲공항운영 ▲공항보안 ▲공항시설 등 여객접점 전 분야에 대한 현장점검을 강화한다.


특히 최근 항공수요 회복에 따라 점증하는 운영상 리스크에 대한 사전 대비가 중요해지고 있다. 인천공항공사는 여객이 안심하고 인천공항을 이용할 수 있도록 검색 및 경비인력 운영체계 점검, 각종 여객시설 및 작업장 위해요인 재점검 등 안전경영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또 ▲4단계 건설사업 ▲공항경제권 개발 ▲문화예술공항 ▲저탄소·친환경 공항 운영 등 인천공항만의 차별화된 가치를 창출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 글로벌 허브공항 경쟁을 선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한편 공사는 약 4조8000억원을 투입해 4단계 건설사업을 추진 중이다. 2024년 4단계 사업 완공 시 인천공항의 여객 수용 능력은 현재 7700만명에서 1억600만명으로 늘어나 동북아 1위, 글로벌 탑3 규모의 인프라를 확보하게 될 전망이다. 김경욱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은 "인천공항이 '성공적인 재도약'을 이루고 세계를 향해, 미래를 향해 도전해 나가는 여정에 정부와 공항가족 여러분의 애정 어린 관심과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