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전체기사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전체기사
김포~베이징·상하이 노선 재개…한·중 도심 접근성 극대화
2023/03/27  13:28:46  아시아경제

코로나19로 중단됐던 한국과 중국의 수도를 도심에서 바로 연결하는 김포~베이징 항공노선과 중국 경제수도를 연결하는 김포~상하이 노선이 3년 만에 운항을 전면 재개했다.


한국공항공사는 27일, 김포공항 국제선 터미널에서 한·중 노선 운항 재개를 축하하는 기념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윤형중 한국공항공사 사장,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 우기홍 대한항공(종목홈) 사장, 원유석 아시아나항공(종목홈) 사장, 지아항위 중국국제항공 한국대표 등 한중 항공사 CEO와 김포공항 CIQ(세관, 출입국, 검역) 상주기관장 등이 참석했다.


김포-베이징 노선은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중국국제항공·중국남방항공 4개 항공사가 26일부터 취항해 각각 주 7회, 총 28회·56편 운항한다. 베이징 다싱국제공항을 연결하는 김포~베이징 다싱 노선의 경우 서울과 베이징을 잇는 도심 접근성이 더 향상된다. 김포-상하이 홍차오공항 노선은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중국동방항공·중국상해항공 4개 항공사가 각각 주 7회, 총 28회(56편)를 운항해 김포공항의 중국노선은 총 56회·112편으로 코로나 이전인 2019년 운항 수준을 회복했다.


공사는 베이징과 상하이 노선을 이용하는 승객 각 1명에게 왕복항공권을 증정하고 중국노선을 이용하는 승객들에게 웰컴키트를 선물하는 등 탑승객들과 함께 운항 재개를 축하했다. 김포공항 국제노선은 이번 중국노선 운항 전면재개로 지난해 6월 말 일본 도쿄(하네다) 운항재개, 10월 오사카(간사이), 대만 타이베이(송산)에 이어 코로나 이전 운항하던 5개 노선이 모두 복원됐다. 서울과 베이징, 도쿄 한중일 수도를 잇는 이른바 베세토(BESETO) 비즈포트 실크로드가 다시 완성됐다.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는 “김포-베이징·상하이노선 재개는 중한 항공산업의 전면적인 회복을 의미한다"며 "양국 간의 인적 왕래와 경제 협력에 새로운 활력을 붙어 넣을 것”이라고 밝혔다.


윤형중 한국공항공사 사장은 “김포-중국노선이 마침내 운항을 재개하여 매우 뜻깊다"며 "양국 인적교류 활성화의 기폭제로 삼아 코로나 이전 수요를 뛰어넘는 'Beyond 2019'를 달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