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전체기사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전체기사
'日 밤도깨비 여행 부활'…하네다~인천 심야노선 3년만에 재개
2023/03/27  10:36:00  아시아경제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은 27일 대한항공(종목홈)의 하네다~인천 심야정기편 운항이 재개됐다고 27일 밝혔다. 2020년 3월5일 중단된 이후 만 3년만이다.


하네다~인천 노선은 주 7회로 매일 운항된다. 도쿄 하네다 공항에서 오전 2시에 출발해 오전 4시35분에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다. 인천공사는 일본인 MZ세대 직장인의 당일치기 또는 주말 밤도깨비 한국 여행 등 다양한 형태의 관광 패턴이 부활할 것으로 기대했다. 또 연간기준 여객 8만6000명 및 환승객 6만7000명 등 약 15만3000명의 항공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일본 관광청은 지난 2월15일에 일본인 Z세대(19~25세) 4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해외여행경험이 있는 응답자의 90% 이상이 2023년에는 꼭 해외여행을 다시 갈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가고 싶은 나라를 묻는 질문에서는 여성의 경우 한국이 36.5%로 1위를 차지했다. 이번 노선 재개를 통해 자유여행 형태로 시간을 마음대로 활용하려는 특성이 강한 일본 MZ세대의 한국 방문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범호 인천국제공항공사 미래사업본부장은 “이번 인천-하네다 노선 복항을 통해 팬데믹으로 움츠러들었던 일본인 방한 여객 수요가 확대되어 국내 항공 및 관광업계 내수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인천공항은 항공수요 전면 정상화를 위해 수요회복 마케팅에 집중하는 것은 물론 공항 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다.


한국 방문 뿐만 아니라 일본발 환승도 편리해질 전망이다. 대한항공 도쿄 출발 항공편의 가장 빠른 인천공항 도착시간이 기존 오전 11시30분에서 오전 4시35분으로 약 7시간가량 앞당겨졌다. 이로 인해 파리, 비엔나, 보스턴, 뉴욕, 베이징, 타슈켄트, 울란바토르 등 당일 연결이 불가능했던 48개 오전운항 항공편을 추가로 환승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이를 통해 인천공항의 일본인 환승 수요 추가 유치 또한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공사는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 첫 도착편에 탑승한 일본인 여객들에게 기념품과 꽃다발을 증정하는 환영 행사를 개최했다. 환영 선물을 받은 일본인 여행객 카네코씨는 "코로나 이후 3년 만에 한국에 방문하는데 인천공항에서 환영 선물까지 받아 매우 기쁘다"며 "도쿄 도심에서 지하철로 20분이면 갈 수 있는 하네다 공항에서 출발하여 편리했고, 새벽 시간대 비행으로 시간을 아낄 수 있었다. 지금부터 바로 공항철도를 타고 명동으로 이동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인천공항 일본 노선 이용객은 코로나 발생 직전인 2019년 1185만명으로 인천공항 전체 이용객 중 동남아(30%), 중국(19%)에 이어 3번째로 큰 비중(17%)을 차지했다. 코로나19로 지난해 218만명으로 감소했지만 2022년 10월 한일 양국 간 무비자 입국 재개 이후 여객이 급증해 2023년 2월까지 183만명을 기록하는 등 회복세를 보인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