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전체기사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전체기사
尹대통령 '지인찬스' 논란에 용산은 '강공'..지지율은 불안
2022/07/07  16:25:50  파이낸셜뉴스
비서관 부인 나토行에 尹인척 채용 논란
대통령실 "비선이란 악의적 프레임 동의 못해"
대통령실 강경한 반응, 지지율 하락 막기
내주 尹 지지율 30%대 전망, 野 공세 강화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충북 청주 충북대학교에서 열린 국가재정전략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사진=뉴스1화상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충북 청주 충북대학교에서 열린 국가재정전략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사진=뉴스1화상

[파이낸셜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스페인 순방에 검찰 출신 이원모 인사비서관 배우자가 동행 논란에 이어 윤 대통령 외가 6촌의 대통령실 근무 등 '지인 찬스' 논란이 잇따르며 정치적 파장이 커지고 있다.

이와 관련 대통령실은 야당 등 일각에서 나오는 비선 의혹 제기에 대해 "공적 조직에서 공적 업무를 하는 사람에게 비선이란 악의적 프레임을 씌우는 것에 동의할 수 없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윤 대통령 지지율이 40%대 초반을 맴도는 상황에서 내주에는 30%대로 하락할 수 있다는 전망까지 나오고 있어 대통령실 입장에선 추가적인 논란 확산을 잠재우는게 급선무란 지적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7일 서울 용산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6촌 채용과 관련, "이해충돌방지법에 저촉되지 않는다. 외가 6촌의 채용이 국민 정서에 반한다면 법을 정비할 사항"이라고 강조했다.

이해충돌방지법에 따르면 가족 채용이 금지된 제한 범위는 배우자와 직계혈족, 형제·자매, 함께 거주하는 사위·며느리, 장인·장모, 처형·처제로 규정된다.

이 관계자는 "먼 인척이라는 이유로 배제한다면 그것 또한 차별이라 생각한다"며 역차별론으로 논란을 일축했다.

이원모 비서관의 부인의 윤 대통령 부부의 스페인 방문 일정에 동행한 것에 대해서도 이 관계자는 "법적, 제도적으로 아무런 하자가 없다. 모든 절차를 밟았고, 신원조회, 보안각서 등의 절차가 이뤄졌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일정을 전담하는 제2부속실 설치 여부에 대해서도 대통령실 관계자는 "제2부속실을 만들 계획은 없다"며 "부속실 내에서 대통령을 보좌하면서 김 여사 일정이 생겨 김 여사 업무가 생기면 그 안에서 충분히 지원이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엽적인 논란이 거듭되면서 대통령 지지율을 점진적으로 갉아먹고 있다는 분석 속에, 당분간 이같은 지지율 하락추세는 불가피하다는게 대통령실 안팎의 분석이다.

당장 지지율을 반등시킬 호재가 없고, 순방 이후 외치 효과도 당내 갈등으로 상쇄돼버려 지지율 하락세 속도만이라도 막아야 한다는 지적이다.

그러나 야당의 공세가 만만치 않아, 지지율 방어가 녹록지 않을 전망이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라디오에 출연해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정식으로 다룰 것"이라고 경고한데 이어,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도 정책조정회의에서 "인사 대참사에 권력 사유화까지 이어지는 독선과 오만의 정치, 몰상식한 국정 운영으로 국민의 인내심을 시험하지 말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