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전체기사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전체기사
이틀 연속 도어스테핑 건너뛴 尹… 내일도 불편할까
2022/07/07  14:16:31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출근길 ‘도어스테핑’(약식 기자회견)이 이틀 연속 열리지 않았다. 취임 후 지방 일정으로 도어스테핑을 생략한 경우가 없진 않았다. 하지만 최근 인사 문제와 대통령 측근 비선 논란이 불거진 상황이라는 점에서 윤 대통령의 약식 기자회견 생략은 오히려 관심을 끄는 모양새다. 내일 윤 대통령의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 발언에 정치권은 물론 국민들의 관심은 이미 높아진 상태다.


7일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지방에 예정된 일정에 참석하고자 서울 서초구 자택에서 바로 현장으로 이동했다. 전날도 오전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전군 주요지휘관 회의에 바로 참석했던 점을 감안하면 이틀 연속 현장 출근이다.


문제는 이틀간 윤 대통령을 둘러싼 논란이 더 커지고 있는 점이다. 윤 대통령은 지난 5일 출근길에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부인하면서도 자진사퇴한 김승희 전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와 과거 성희롱 발언 논란이 재조명돼 과오를 인정한다며 사과한 송옥렬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등 인사 문제로 논란이 계속되는 것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이들에 대한 인사 실패 지적에 대한 반응으로 "인사는 대통령이 책임진다는 것이다. 반복되는 문제들, 사전에 충분히 검증 가능한 것들이 많았다"는 기자들의 질문에 윤 대통령은 "다른 정권 때하고 한번 비교를 해보세요. 사람들의 자질이나 이런 것을"이라고 말한 후 곧장 집무실로 향했다.


여론도 크게 악화되고 있다. 윤 대통령은 여론조사 결과에 대해 유념치 않겠다고 했지만 대통령 직무수행에 관해 한국갤럽이 지난 1일 발표한 6월 마지막주 조사(28~30일 조사)에서 부정 평가 응답자의 18%는 ‘인사 문제’를 이유로 꼽았다. ‘경제·민생 문제’(10%)보다 인사 문제를 지목한 비율이 높았던 셈이다.


여기에 ‘비선 채용 논란’까지 겹치면서 우려는 더 커지는 모양새다. 이원모 대통령실 인사비서관 배우자 신모씨의 ‘사적 지인 동원’ 논란에 이어 윤 대통령 인척 최모씨가 대통령실 선임행정관으로 근무하는 사실이 확인됐다. 대통령실은 ‘공정과 상식’에 반한다는 지적에 "임용에 아무런 하자가 없다"고 일축했지만 여론의 반응은 싸늘하다.


더욱이 신씨에 대해서는 사적 인연이 없다면서도 "이분은 대통령 부부와 오랜 인연이 있다"는 설명에 이어 "행사 기획이라는 게 여러 분야, 전문성이 있겠지만 대통령 부부의 의중도 잘 이해해야 한다"고 말했다. 여기에 대통령 일정과 같은 보안 사항을 취급하는 수행원 업무를 했던 신씨와 별도의 계약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무보수 자원봉사는 계약을 체결할 이유도, 필요도 없다"고 설명했다.


야당의 공세는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은 신씨의 동행 경위를 공개하고 항공편과 숙소 제공이 적법했는지 밝히라고 공세를 폈다. 박근혜 정권 시절의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에 빗대며 국정조사를 벌여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조오섭 민주당 대변인은 "대통령실에서는 대통령 부부와 인연만 있으면 아무런 기준과 원칙 없이 민간인에게 일급 기밀 사항을 공유하고 대통령 일정과 행사를 기획하게 하느냐"며 "국민 상식을 심각하게 벗어난 일"이라고 비판했다.


가장 큰 문제는 윤 대통령을 둘러싼 ‘인사’ 문제가 경제 현안, 각종 개혁을 밀어붙여야 하는 상황에 국정 동력을 떨어뜨리는 요인이 되고 있다는 점이다. 인사시스템 개혁, 도덕적 검증 강화 등이 없으면 인사 문제가 윤 정부 전체에 악영향을 줄 것이라는 우려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언론과 여론의 지적, 목소리를 반영해 오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리에 나서겠다"는 짧은 입장을 내놨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