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전체기사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전체기사
"3등 후보에 대해 이야기하면 패륜이라고 한다" 이준석의 안철수 저격
2022/01/24  08:18:42  파이낸셜뉴스
[파이낸셜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사진=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측을 맹비난했다. 패륜적 행위를 자신이 아닌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측이 저지르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오늘 24일 이 대표의 페이스북을 보면 그는 "3등후보에 대해서 이야기하면 '패륜'이라고 한다. 막말을 통해서 관심 끄려는 3등후보의 행태가 안타깝다"고 안 후보측 반응이 관심을 끌려 하는 노이즈 마케팅이라고 폄하했다.

이어 이 대표는 지난해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 당시 "단일화 경선에서 어떻게든 이겨보겠다고 '내곡동 생태탕 의혹'꺼내들었던 것이 귀당의 '패륜'이다"며 지난해 3월 안 후보가 "내곡동 문제로 사퇴할 수 있다"고 오세훈 당시 후보를 겨냥했던 사실을 끄집어 냈다.

또 이 대표는 "이후 오세훈 시장의 선거운동에 참여한 것은 욕 안먹으려는 당연한 행동이었다"며 안 후보가 늘 계산만 하고 있다고 혀를 찼다.

그동안 이 대표는 "단일화는 2,3등 후보끼리 하는 것"이라며 단일화 거론은 안 후보측의 선거운동 차원이자 뭔가를 바라는 것이라며 비난을 퍼붓고 있다.

이에 대해 안 후보는 23일 경남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한 뒤 "이준석 대표가 그렇게 반대를 하는 데 그럴 일이 있겠습니까?"라며 정권교체라는 국민적 명령을 이 대표가 외면하고 있다고 받아쳤다.

이 대표가 "안 후보 머릿속은 단일화로 가득 차 있는 것 같다"고 비난한 것에 대해 국민의당이 "이 대표는 안철수 후보 바짓가랑이나 잡고 늘어지는 것이 취미였던 정치꾼이었다"며 "패륜적 망언을 중단하라"고 요구한 일을 지적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사진=뉴스1

#안철수 #이준석 #국민의당 #국민의힘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