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전체기사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전체기사
미·일 정상 "北 미사일 규탄..중국 문제 등 긴밀 공조"
2022/01/22  04:02:41  뉴스핌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미국과 일본 정상은 최근의 잇단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 시험을 규탄하는 한편 중국과 러시아 문제 등에 대해서도 긴밀한 공조를 유지해 나가기로 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21일(현지시간) 화상을 통해 첫번째 정상회담을 갖고 이같이 합의했다고 백악관 등이 전했다.   


백악관은 성명을 통해 "두 정상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위반한 북한의 최근 탄도미사일 발사를 규탄했다"면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향해 한국과 보조를 맞춰 긴밀한 조율을 유지하기로 약속했다"고 전했다. 


성명은 바이든 대통령이 기시다 총리의 방위비 증액 결정을 환영했다고 덧붙였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화상 정상회담을 진행하면서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기시다 총리도 정상회담을 마친 뒤 자신과 바이든 대통령은 인도 태평양 지역의 자유와 개방을 실현하기 위해 협조하는 한편 중국과 북한 미사일 문제는 물론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서도 긴밀히 협력해가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양국 외교·경제 각료가 참여하는 '2+2' 회의를 신설하기로 합의했다고 덧붙였다.  


양국 정상은 특히 동중국해와 남중국 지역에서 현상을 변경하려는 중국의 시도에 공동 대응하는 한편 대만 해협의 안정과 양안 문제의 평화적 해결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 중국 정부의 홍콩과 신장 지역에서의 인권 침해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고 외신들이 전했다. 


백악관은 이밖에 일본이 미국과 인도, 호주가 참여하는 대중국 협의체 쿼드(Quad) 정상회의를 올해 상반기에 개최하기로 했다면서 바이든 대통령은 기시다 총리의 초청을 환영했다고 밝혔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정상회담후 트위터를 통해 "기시다 총리를 만나 영광이었다"면서 이번 회담은 미일 동맹을 더욱 강화하는 자리였다고 밝혔다. 또 "미일 동맹은 인도태평양과 전 세계에 걸쳐 평화와 안보의 초석"이라고 강조했다. 


kckim100@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