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전체기사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전체기사
인천공항공사, 국내공항 최초 '지상조업 장비' 공유시스템 도입
2022/01/20  14:46:03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이동우 기자] 인천국제공항공사는 항공기 지상조업 환경 선진화를 위해 ‘지상조업 장비공유제’를 국내 공항 최초로 연내 시범 도입한다고 20일 밝혔다.


지상조업 장비공유제란 공항 운영사인 공사가 지상조업에 사용하는 고가의 친환경, 고품질장비를 마련하고 이를 각 사업자에게 대여·유지보수까지 담당하게 하는 방안이다. 지상조업은 항공기가 이착륙하는데 필요한 작업을 통칭하는 단어로 수하물탑재, 항공기 급유 및 점검, 기내식, 기내청소 등 다양한 분야로 구성된다.


공사에 따르면 조업장비는 대부분 고가 제품으로 노후화된 장비가 많고, 같은 업무에 대해서 사업자별 장비를 보유하고 있어 탄소배출량 증대 및 중복장비 방치로 인한 위험 증가 등 문제가 발생해 왔다.


공사는 이번 사업을 통해 노후화된 장비를 고품질·친환경 제품으로 교체하고 각 사업자에 공유함으로써 ▲탄소배출 저감 ▲조업사별 중복투자 방지 ▲작업환경 혼잡도 개선 등을 기대하고 있다. 궁극적으로는 지상조업 안전성을 강화하고 작업환경을 선진화 한다는 계획이다.


공사는 올 상반기 지상조업 사업자와 세부협의를 거쳐 공유 장비의 규모 및 종류를 확정하고, 연내에 운영 사업자를 선정해 장비공유제를 시범 도입할 예정이다.


해외 공항의 경우 홍콩국제공항 및 영국 루턴공항 등에서도 장비공유제를 적극 활용하고 있다. 홍콩국제공항은 2018년 장비공유제를 도입하였으며, 2023년까지 약 1000여 대의 장비를 공유할 계획이다. 영국 루턴공항은 장비공유제 도입을 통해 조업비용을 77% 절감하기도 했다.


김경욱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은 “국토교통부 및 지상조업사 등 관계 기관과의 긴밀한 협조를 바탕으로 국내 공항 최초로 장비공유제를 도입해 조업환경을 선진화하고 탄소배출을 저감하는 등 안전 최우선 무사고 공항 및 친환경 공항 도약을 위한 ESG 경영을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이동우 기자 dw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