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전체기사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전체기사
CJ대한통운대리점연합 "택배노조, 명분없는 총파업 철회하라"
2022/01/19  11:00:00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이동우 기자] CJ대한통운(종목홈)택배대리점연합은 19일 "소상공인과 국민의 고통을 뒤로 한 채 파업을 일삼는 택배노조의 조건 없는 파업 철회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CJ대한통운택배대리점연합은 택배 종사자들과 함께 이날 오전 서울 중구에 위치한 CJ대한통운 본사 앞에서 '명분없는 총파업, 전국택배노조 규탄한다'는 제목의 성명서를 통해 "택배노조, 택배사업자, 정부는 택배서비스 정상화를 위한 책임과 역할을 다하라"고 주장했다.


대리점연합은 "사회적 합의를 왜곡하고 국민의 상품을 볼모로 수익 배분을 요구하는 택배노조가 더 이상 수많은 택배종사자와 국민에게 고통을 가하는 행위를 용납할 수 없다"며 "CJ대한통운 택배 종사자는 전국택배노동조합을 강력 규탄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택배노동조합은 조건 없이 파업 및 태업을 중지하고 즉시 현장 업무에 복귀하고, 국민의 상품을 볼모로 한 명분 없는 투쟁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지도부는 총사퇴하라"고 경고했다. 택배노조 업무방해, 욕설 및 폭행에 대해서도 고소 및 고발 조치할 예정이다.


또 "CJ대한통운택배사업자는 서비스 차질 지역에 대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여 대다수의 택배 종사자를 보호하고, 택배 서비스 안정화를 위한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에 대해서도 "사회적합의 이행 점검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택배산업을 필수공익사업으로 지정하는 등 국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정책을 수립하라"고 주문했다.


대리점연합은 "택배기사의 과로를 방지하자고 부르짖던 택배노조가 대다수의 택배기사를 과로로 내몰고 있다"며 "지난 어려운 환경에서 고인이 되신 택배기사들을 본인들의 이익 배분에 이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대리점연합은 "택배기사의 과로사 대책을 수립하고자 행정부를 포함한 여당과 택배 관련 이해 관계자들의 노력으로 분류작업을 택배기사의 기본 업무에서 배제하는데 동의했다"며 "하지만 택배노조는 국민의 양보와 배려는 외면한 채 택배요금 인상금액의 분배를 요구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CJ대한통운의 택배 서비스는 소수의 집단행동에 멈춰서는 안 된다"면서 "수 년간 피땀으로 일궈 놓은 택배현장을 소수의 택배노조가 망치는 것을 더 이상 간과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대리점연합은 "지금이라도 접수중지(집화제한)조치를 해제한 뒤 해당 구역에 도착하는 상품 전량을 대체 배송해 달라"며 "조합원들이 파업을 하더라도 해당 지역의 상품이 정상적으로 배송돼야 소비자 불편과 화주 고객사 이탈을 막을 수 있으며 동시에 대다수 선량한 일반 택배기사들의 피해도 최소화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파업에 대한 국토교통부의 적극적인 개입도 촉구했다. 대리점연합은 "고용노동부는 왜 수수방관하고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는지 궁금하다"며 "고용노동부는 불법적인 파업 현장을 지도, 개선하는 역할과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리점연합은 "영업 제한을 당하면서도 방역 수칙을 준수하고 있는 소상공인들과 소비자들인 국민의 불편 해소를 위해 즉각 파업을 철회하고 정상 업무 복귀에 나서야 할 것"이라며 "연합은 선량한 택배기사와 대리점을 대표해 이번 파업으로 고통받는 고객과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드리며, 안정화된 택배서비스 제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동우 기자 dw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