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전체기사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전체기사
서울 휘발유 가격 다시 1700원…국제유가, 새해 첫 날 이후 7달러 ↑
2022/01/17  11:31:52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황윤주 기자] 유류세 인하 후 하락하던 서울 지역 휘발유 평균 판매 가격이 다시 1700원대로 올라섰다. 국제유가가 새해부터 2주 만에 배럴당 7달러나 상승하는 등 빠르게 상승한 탓으로, 지난해 11월 단행한 유류세 인하 효과가 상쇄되는 모양새다.


17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서울 휘발유 가격은 17일 오전 10시 기준 1700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12월17일(1701.2원) 이후 30일 만이다.


일간 기준 전국 주요 도시를 보면 휘발유 판매 가격이 1월 6~12일 사이를 기점으로 모두 반등했다. 인천과 대전의 경우 지난해 12월 말 저점을 찍고 지속적으로 오르고 있다.


주간 기준으로 보면 서울 지역은 유류세 인하 전 1885.3원에서 유류세 인하(2021년 11월12일) 이후 계속 하락했으나 9주 만에 반등해 1690.7원을 기록했다. 전국 주간 추이를 보면 하락폭이 유류세 인하 첫 주 90.4원 → 29.1원 → 9.8원→ 13.0원 → 15.8원→ 14.3원→ 9.9원 →3.8원 → 0.5원으로 사실상 보합세를 보였다.



휘발유 가격이 다시 오름세로 돌아선 것은 무섭게 뛰고 있는 국제유가 때문이다. 한국이 주로 수입하는 두바이유는 새해 첫 거래일(1월3일) 76.8달러에서 지난 14일 83.7달러로 6.9달러 상승했다. 같은 기간 서부텍사스산원유(WTI)와 브렌트유 역시 각각 76.0달러, 78.9달러에서 83.8달러(7.8달러 ↑), 86.0달러(7.1달러 ↑)를 기록했다.


국제유가 상승 배경으로 예상 밖 수요와 기대에 못 미치는 공급 증가세가 꼽힌다. 우선 주요 소비국인 미국의 원유 재고가 7주 연속(1월7일 기준) 감소했다. 다우존스는 210만배럴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으나 460만배럴 줄어들며 예상치를 훌쩍 뛰어넘었다. 이는 2018년 이후 최저 수준이다. 반면 미국 석유수출국기구합의체(OPEC+)의 증산 규모는 하루 평균 40만배럴로, 추가 증산에 보수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


심수빈 키움증권(종목홈) 연구원은 "러시아-우크라이나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는 점은 유가의 상승 압력을 자극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이번 주 원유 가격은 외교 안보 등 관련 이슈에 더욱 민감하게 반응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황윤주 기자 h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