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전체기사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전체기사
[시승기] 럭셔리를 타다…돌아온 최상위 세단 '제네시스 G90'
2022/01/13  08:30:00  뉴스핌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역동적인 우아함.' 제네시스의 플래그십 세단 G90의 디자인 정체성을 표현하는 말이다. G90은 국내 완성차업체에서 출시하는 세단 모델 중 가장 최상위 세그먼트의 차량이다. 과거 '회장님차'의 대명사인 에쿠스 때부터 이어져 온 플래그십 세단으로 정체성은 4세대 G90까지 이어지고 있다.


성공의 상징이 된 G90은 국내에서 다른 럭셔리카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다.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 BMW 7시리즈 등 1억원이 넘는 럭셔리 세단 시장에서 경쟁력을 보이고 있으며 지난달부터 시작한 사전예약에서는 첫 날 1만2000대가 예약되며 전년도 판매량이 하루 만에 예약되기도 했다.


[사진= 제네시스]

11일 제네시스 수지점에서 곤지암을 거쳐 수원컨벤션센터까지 이어진 80km의 시승 코스는 G90의 '역동적 우아함'을 느끼기에 충분했다. 시승차량은 G90 세단 기본모델로 3.5T-GDi AWD 20인치 모델이다.


차량의 전면부는 제네시스 브랜드 특유의 '지-매트릭스 그릴'로 고급감을 더했다. 헤드램프 역시 제네시스 고유의 두 줄 디자인이 적용돼 디자인 정체성을 이어갔다. 측면부 후드에서 시작돼 트렁크까지 하나의 선으로 연결된 '파라볼릭 라인'은 차체에 역동적인 느낌을 더했다.


실내 공간은 직접 운전하는 오너 드라이버와 뒷좌석에 앉는 쇼퍼 드리븐 고객 모두를 배려한 디자인으로 구성됐다. 클러스터와 내비게이션은 하나의 파노라믹 디스플레이로 연결돼 개방감을 강조했고 센터 콘솔은 고급스러움을 살리기 위해 유리와 알루미늄 소재를 활용했다.


G90은 디자인뿐만 아니라 주행성능에서도 최고급을 지향한다. G90은 가솔린 3.5 터보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해 최고 출력 380마력(PS), 최대 토크 54.0kgf·m를 갖췄다. G90은 높은 출력과 함께 부드러운 승차감과 핸들링 성능을 확보했는데 특히 카메라와 내비게이션 정보를 통해 전방(종목홈) 노면 정보를 인지해 서스펜션을 최적화해 승차감을 높였다.


에어 서스펜션을 주행 조건에 따라 변경할 수 있는 점도 장점이다. 고속 주행 시에는 차고를 낮춰 공기 저항을 줄이며 주행 안전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했고 험로 주행 시에는 차고를 높여 하부를 보호하고 승차감을 개선할 수 있다. 어떤 주행환경에서도 최적의 승차감을 찾기 위해 고민한 흔적이 느껴졌다.


실내는 정숙함 유지에 공을 들였다. 단순히 풍절음을 차단하는 것을 넘어 소음 저감 기술인 액티브 로드 노이즈 컨트롤을 기본화해 노면에서 발생하는 소음의 반대 주파수를 송출해 정숙감을 확보했다. 블루투스 이어폰에서 노이즈 캔슬링으로 주변 소음을 차단하는 것과 같은 원리다.


다양한 첨단 기능도 적용됐다. 스마트키를 갖고 차량에 접근하면 도어 속에 숨겨진 오토 플러시 도어 핸들이 모습을 드러내고, 차량을 탑승한 뒤에는 '이지 클로즈' 기능으로 직접 문을 닫지 않아도 버튼을 통해 문을 닫을 수 있다. 또한 센터콘솔에 적용된 '지문 인증 시스템'을 통해 키 없이도 시동과 주행이 가능하며 개인에 맞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불러올 수 있다.


여기에 다양한 무선(OTA) 업데이트 기술이 적용돼 ▲내비게이션은 물론 ▲클러스터 ▲헤드업 디스플레이 ▲브레이크 ▲스티어링 휠 ▲서스펜션 ▲에어백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등 자동차의 주요 전자제어장치에 대한 OTA 소프트웨어 업데이트가 가능해 언제나 차량을 최신 상태로 유지할 수 있다. G90의 가격은 세단 8957만원, 롱휠베이스 1억6557만원이다.


[사진= 제네시스]

origi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