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전체기사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전체기사
"추가 금리 인상 가능성, 배제하지 않겠다"…이주열 한은 총재 "대선은 기준금리 결정 변수 아냐"
2021/11/25  16:29:31  매일경제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내년 3월로 예정된 대통령 선거가 기준금리 결정에 변수가 될 수 없다며 "경제·금융 상황에 따라 내년 1분기 추가 금리 인상 가능성을 배제할 필요는 없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25일 오전 서울 중구 한은 삼성본관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전체회의 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내년 3월 대선이 있기 때문에 2월에는 기준금리 추가 인상이 어렵지 않겠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피력했다.

이날 한은 금통위는 기준금리를 연 0.75%에서 1.0%로 0.25%포인트 인상했다. 이는 3개월 만에 추가 인상으로, 이로써 지난해 3월부터 시작된 제로금리 시대가 1년 8개월 만에 마침표를 찍게 됐다.

이번 금통위 결정은 금통위원 전원일치는 아니었다. "주상영 위원이 기준금리를 현 수준으로 유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소수의견을 냈다고 이 총재는 밝혔다.

이 총재는 특히, 중립금리 수준과 관련해 "중립금리를 판단하는 방법을 통해서 종합적으로 감안해 추정해 보면 현재 기준금리는 중립금리에 여전히 못 미치고 있다"고 진단했다.

중립금리는 경제가 인플레이션이(물가 상승)나 디플레이션(물가 하락) 압력이 없는 잠재성장률 수준을 회복할 수 있도록 하는 이론적 금리 수준으로 한은이 공표하지는 않는다.

그러나 현재 기준금리 수준이 중립금리 수준에 미치지 못한다는 의미는 여전히 완화적이라는 뜻으로, 통화정책 정상화를 내걸고 있는 한은 입장에서는 추가 금리 인상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하게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이 총재 역시 "앞으로 성장과 물가 흐름에 비춰볼 때 현재 기준금리 수준은 여전히 완화적"이라며 "(코로나19 사태 등) 경기상황에 맞춰 과도하게 낮췄던 금리를 정상화하는 것은 당연히 필요하다"고 말했다.

지금의 금리 인상은 '긴축'의 의미가 아니라 '정상화'라는 점도 피력했다.

이 총재는 "내년에는 미 연준도 하반기에 금리를 올린다고 했다"며 "어느 경우에도 금리 인상을 긴축, 타이트닝(tightening)이라는 표현을 쓰는 것을 찾아볼 수 없다. 노멀라이제이션(normalization), 정상화라는 표현을 쓴다"고 설명했다. 현재의 기준금리 인상이 긴축의 관점이 아니라 어디까지나 경기상황 개선에 맞춘 정상화라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그러면서 기준금리 인상 시점과 관련, "내년 1분기를 배제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경제여건이 허락한다는 단서를 달아 "시기는 단정할 수 없다"고도 덧붙였다.

통화정책방향인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한은 금통위 회의는 내년 1분기 중 1월 14일, 2월 24일 열린다. 이르면 내년 1월 추가 금리 인상에 나설 수 있음을 내비친 셈이다.

[전종헌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