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전체기사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전체기사
안철수 "화천대유, 부동산 비리 종합세트…與 특검 수용하라"
2021/09/27  09:27:29  이데일리
- 27일 긴급 담화 통해 민주당에 특검 압박
- "여야 뛰어넘어 대한민국 특권 카르텔의 농간"
- "이재명, 궤변과 말 바꾸기로 프레임 전환 시도"
- 野에도 의혹자 강력 처벌 요구…"도덕성 경쟁서 압도 못하면 대선 필패"

[이데일리 송주오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7일 대장동 개발 의혹을 ‘최대의 부동산 비리 종합세트’로 규정하며 더불어민주당에 특검 수용을 촉구했다. 안 대표는 “이재명 경기지사는 어떤 가능성 앞에서도 자유롭지 못하다”면서 책임을 추궁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한민국 언론 및 표현의 자유 침해를 우려하는 국제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국회사진취재단)
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화천대유 긴급 담화를 발표하며 “‘화천대유 대장동 게이트’는 여야를 뛰어넘어 정계, 재계, 지자체, 언론인, 법조인들이 한통속이 된 대한민국 특권 카르텔의 농간”이라고 밝혔다.

그는 “국민들은 부동산 폭등으로 한 번, LH 직원 부동산 투기 사건으로 두 번, 대장동 게이트로 벌써 세 번째, ‘벼락거지’가 된 허탈감과 분노로 들끓고 있다”며 “지옥고를 전전하고 있는 2030 세대들은 절망하고 있다. 국민들은 코로나19와 경제적 불평등과 사회적 양극화로 고통 받고 있는데 권력층의 탐욕은 끝이 없고 여야가 따로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 지사의 물타기를 질타했다. 안 대표는 “이재명 지사는 궤변과 말 바꾸기, 그리고 ‘모두가 똑같이 도둑놈이야’라는 물귀신 작전으로 프레임 전환을 시도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민의힘에도 비판의 잣대를 들이댔다. 안 대표는 “까면 깔수록 드러나는 비리 의혹과 도덕성 시비에서 제1야당도 결코 자유롭지 못하다”며 “이에 따라 여야는 ‘부동산 부패 카르텔의 공익 착취’라는 본질을 외면한 채, 서로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흙탕물 정쟁으로 만들려는 움직임이 감지된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에게 특검 수용을 촉구하며 “민주당 주장처럼 이 사건이 ‘국민의힘 게이트’라면, 하루빨리 특검을 통해 진상을 낱낱이 밝혀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것이 민주당 유력 대선후보의 오욕을 씻어낼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며 “그리고 법 위에서 법을 가지고 사익을 챙기는 세력을 척결할 절호의 기회”라고 덧붙였다.

국민의힘에게는 ‘꼬리 자르기’에 그치지 말고 관련 사안을 검찰에 고발하라고 요구했다. 그는 “도덕성 경쟁에서 여당을 압도하지 못하면 야권은 대선 필패”라며 “이번 사태와 관련해 특혜나 도덕성 의혹을 받는 사람들에 대해서는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읍참마속, 출당이나 제명 등 가장 강력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저 안철수와 국민의당은 정부여당의 특검 수용 및 국정조사 실시를 촉구한다. 그리고 부동산 카르텔 해체와 관련한 사회적 합의를 모색하는 ‘범시민 대책기구’를 제안하고, 함께 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공직자의 재산공개 강화도 약속했다. 안 대표는 “이번 사태를 계기로 권력을 축재 수단으로 일삼는 행태를 원천봉쇄할 수 있는 법과 제도를 마련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선출직 공직자를 포함한 고위 공직자들과 부동산 유관업무를 담당하는 공직자들에 대해 직계존비속의 재산공개도 의무화하겠다”고 했다.

안 대표는 “거짓말, 혈세 탕진, 권력 사유화 등 ‘나쁜 놈들의 전성시대’를 끝장내야, 우리에게 미래가 있다”며 “두 번 다시 우리 국민께서 부동산 부패 카르텔의 나쁜 짓 때문에 피눈물 흘리지 않도록 근원적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