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전체기사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전체기사
'대구에 식수 공급' 놓고 구미市-주민 충돌
2021/09/26  17:10:11  매일경제

경북 구미시 도개면 행정복지센터 인근에 대구 취수원 구미 이전을 반대하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 [최현재 기자]

"대구시가 시민에게 맑은 물을 먹게 하려면 자체적으로 깨끗하게 식수를 공급하는 방법을 고민하면 될 것 아닙니까. 왜 다른 지역 취수원을 가져갑니까. 구미시민에겐 재산권과 생존권이 달린 문제입니다." 경상북도 구미시 선산읍 구미시농업기술센터 인근에서 만난 농업인 김정길 씨는 최근 구미시가 수용한 '대구 취수원 구미 이전'에 대해 "구미의 꿈과 희망을 팔아버린 결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씨는 "지금도 해평면과 고아읍에 있는 상수도보호구역 때문에 그 위에 있는 선산읍, 도개면 등은 땅값이 얼어붙었다"며 "상황이 이런데 취수원 이전을 받아들이라는 건 일방적으로 구미가 희생하라는 뜻"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근 구미시가 구미 해평취수원을 대구시 취수원으로 활용하는 내용이 포함된 환경부 낙동강유역물관리위원회의 '취수원 다변화 방안'을 수용할 뜻을 밝히면서 구미 지역 내 주민들의 찬반 갈등이 격화되고 있다. 정부가 구미시에 매년 100억원을 지원하기로 하고 해평취수원 공동 활용에 따른 상수원보호구역 확대는 없다고 공언했지만, 다수 지역 주민들이 "임기가 얼마 남지 않은 정부의 약속을 어떻게 믿느냐"며 반발하면서다.

본격적인 갈등은 지난 6월 환경부 낙동강유역물관리위원회가 내놓은 취수원 다변화 방안에 구미 해평취수장을 대구시와 공동 활용하는 안이 포함되면서 촉발됐다. 현재 대구시는 낙동강 문산·매곡정수장 물을 정수 처리하는 방식으로 식수를 공급받고 있다. 환경부 방안은 대구시가 해평취수장을 공동 활용해 하루 28만2000t 물을 공급받고, 나머지 필요한 생활용수 28만8000t은 기존 문산·매곡정수장을 통해 확보하는 것이 골자다. 구미시민의 반발을 막기 위해 환경부는 상수원보호구역 비확대와 구미 용수 부족 시 대구 비공급 등을 약속했으며, 1991년 구미 페놀 누출사건 이후 '대구 취수원 이전'이 숙원사업이었던 대구시 또한 100억원 규모 예산을 즉시 지원할 것을 공언했다. 이 같은 정부와 대구시의 약속에 지난달 12일 장세용 구미시장은 "조건부 수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장 시장의 발표 직후 구미시의회뿐만 아니라 다수 주민이 반발하는 등 후폭풍은 여전하다. 특히 도개면, 옥성면, 무을면 등 지역 주민들이 거세게 반대하는 모양새다. 정부의 상수원보호구역 비확대 방침을 믿을 수 없는 데다 2028년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에 따라 구미시가 배후도시로 성장할 경우를 포함해 구미5공단의 기업 유치까지 고려하면 수량 부족이 우려된다는 것이다. 구미시 도개면 행정복지센터 인근에서 만난 주민 김교성 씨는 "환경부 장관이나 지자체장 등은 어차피 바뀌는데 약속이 영원할 것이란 보장이 없다"며 "구미공단도 국가산업단지 역할을 하려면 기업이 더 들어와야 하는데, 대구시에서 물을 빼 가면 누가 여기에 오려 하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구 취수원 구미 이전 계획의 명분 자체가 없다는 의견도 나온다. 윤종호 대구취수원구미이전반대추진위원장(구미시의원)은 "이미 2011년 한국개발연구원(KDI) 예비타당성조사 용역 결과 타당성이 없다고 결론 난 사안이 대구 취수원 이전"이라며 "그동안 대구시가 강변 여과수 개발 등 자체 노력도 한 게 없는데 왜 구미가 대구의 물 식민지가 돼야 하느냐"고 비판했다. 일대가 상수도보호구역으로 묶인 해평면 주민들은 수용하는 모양새다. 지난달 25일 경북 구미 해평취수원 상생주민연합회 등 3개 단체는 정부와 대구시가 내놓은 조건이 100% 이행된다는 전제하에 "구미시의 성장을 위해 대구 취수원의 해평취수장 공동 이용을 수용한다"고 밝혔다.

이 기사는 한국언론진흥재단의 정부 광고 수수료를 지원받아 제작됐습니다


[구미 = 최현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