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전체기사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전체기사
"일단 대화하자" 美, '종전선언·비핵화 무엇이 먼저냐' 질문에 즉답 피해
2021/09/25  06:08:41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미국 국무부가 북한에 대한 적의가 없다면서 대화를 촉구했지만,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에서 제안한 종전선언에 대해서는 즉답을 피했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24일(현지시간) '종전선언이 비핵화 과정의 출발점이 될 수 있다는 문 대통령의 생각에 미국이 동의하지 않는 것 같은데 종전선언 전에 비핵화가 먼저라고 보느냐'는 취지의 질문에 "우리는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를 달성하기 위해 계속 노력하고 있고, 대북 대화와 외교가 최선의 방법이라고 믿는다"라고 답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이어 "우린 북한에 대해 적대적 의도가 없고, 전제 조건 없이 북한과 만날 준비가 돼 있다"라면서 "북한이 이에 긍정적으로 응하길 바란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우리는 미국뿐 아니라 역내 동맹과 우리의 배치된 군대 및 파트너를 위한 안보를 증진하는 실질적인 진전을 이루고자 조정되고 실용적인 접근법의 일환으로써 북한에 대한 관여를 지속해서 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뉴욕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회담에 대해 "회담의 주요 주제 중 하나가 북한에 대한 공동의 접근법이었으며, 우리가 효과적으로 되려면 계속해서 한국 및 일본과 발맞춰 협력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그는 남북관계와 관련해 "우린 남북 간 대화와 관여가 좋은 것이라고 계속 믿고 있다"라며 "더 광범위한 의제에 대해 한국과 계속 긴밀히 협력 중"이라고 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