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전체기사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전체기사
할리우드 배우 디캐프리오, 배양육 스타트업 투자
2021/09/23  13:49:55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미국 할리우드 스타 배우이자 기후운동가인 리어나도 디캐프리오가 실험실에서 고기를 개발해 생산하는 육류 스타트업 2곳에 투자했다.


23일(현지시간) AFP 통신에 따르면 디캐프리오는 대체육류 시장의 신흥(종목홈) 영역인 소 세포에서 성장한 단백질 제품을 개발하는 업체 '알레프 팜스'와 '모사 미트'의 지분을 매입했다. 다만 투자 규모는 알려지지 않았다.


알레프 팜스는 이스라엘에, 모사 미트는 네덜란드에 각각 본사를 두고 있다.


디캐프리오는 이들 회사의 고문으로도 활동할 것으로 알려졌다.


디캐프리오는 "기후 위기와 싸우는 가장 영향력 있는 방법의 하나는 우리의 식량 시스템을 바꾸는 것"이라며 "모사 미트와 알레프 팜스는 현재 산업용 소고기 생산의 가장 시급한 문제 중 일부를 해결하면서 세계의 소고기 수요를 충족시킬 새로운 방법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앞서 디캐프리오는 식물 성분으로 만든 버거와 소시지 등 육류 대체품을 개발해 판매하는 '비욘드 미트'에도 공개적으로 투자한 바 있다.


알레프 팜스는 살아있는 소에서 분리한 비유전자 조작 세포로부터 스테이크를 키워낸다.


모사 미트는 지난 2013년 소의 세포를 배양해 만든 근육 조직으로 생산한 소고기를 이용, 세계 최초의 소고기 배양육 햄버거를 선보였다.


대체육류 옹호자들은 이런 벤처 사업을 기후 변화를 해결하는 데 중요한 요소로 규정한다고 AFP 통신은 전했다.


전통적인 가축 관리는 동물 사료 생산과 가축 사육을 위한 공간을 만들기 위해 나무를 베어내고, 동물 자체에서도 탄소가 배출되기 때문에 온실가스 원천 중 하나로 지목된다.


다만 식물성 고기는 주류 슈퍼마켓에 진출했지만, 배양육은 아직 상업화의 훨씬 초기 단계에 머물러 있다.


배양육 비용은 여전히 비싸며 지금까지 싱가포르에서만 이같은 제품의 판매를 승인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