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전체기사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전체기사
[시승기] 전 세계에서 가장 빠른 세단, BMW 슈퍼카 뉴 M5 컴페티션
2021/09/20  09:10:00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BMW의 고성능 라인업 M 시리즈는 전 세계 자동차 마니아들의 오랜 사랑을 받아왔다. M 시리즈 중 최고라고 할 수 있는 뉴 M5 컴페티션은 정지 상태에서 출발해 시속 100km까지 단 3.3초의 성능으로 전 세계에서 가장 빠른 세단이란 평가다.


최근 주말을 이용해 뉴 M5 컴페티션을 타고 서울에서 강원도 양양을 다녀오는 동안 가장 놀란 점은 누구나 인정할 수 밖에 없는 폭발적인 가속력이다. 단순히 빠르다가 아니라, 폭력성이 섞인 성능은 누군가에게 쾌락으로 바뀔 수 있겠다는 생각이 절로 들었기 때문이다. 


쭉 뻗은 서울양양고속도로에서 가속 페달에 발을 올려놓기만 해도 시속 100km를 넘기기 일쑤였다. 일반 도로에서 뉴 M5의 힘을 다 쓸 수조차 없다. 가속 페달에 조금이라도 힘을 주면 눈 깜짝할 사이 도로의 제한속도를 위반하게 된다. 도로를 삼킬 듯한, 타이어가 도로를 박박 긁어가는 추진력에 탄성이 그냥 나온다.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뉴 M5 컴페티션 [사진=BMW그룹코리아] 2021.09.17 peoplekim@newspim.com

뉴 M5 컴페티션 심장은 4.4ℓ V8 M 트윈파워 가솔린 터보 엔진과 8단 M 스텝트로닉 자동변속기과 맞물려 최고출력 625마력, 최대토크 76.5kgm를 발휘한다. 비슷한 덩치의 중형 세단 보다 약 3~4배 힘이 센 만큼, 수치상의 성능을 따질 필요도 못 느끼겠다.


V8 엔진답게 으르렁대는 듯한 엔진 소리는 4000~5000rpm에서 한층 더 울린다. 보통의 자동차로는 상상하기 힘든 8000rpm에서 강하게 변속되면서 헤드레스트가 머리를 때린다. 마치 순간 이동하는 듯, 숨이 멎는 듯 하다.


기본적으로 4륜구동인 탑재된 만큼, 정지 상태에서 발진해 최고속도에 이르기까지 안정적인 주행성능 덕에 625마력이라는 사실이 잘 와닿지 않는다. 체감상 출발부터 시속 200km까지 10초면 충분해 보인다. 변속 때마다 머플러에서 펑펑 터지는 소리는 개구쟁이 같다.


주행 중 스티어링휠에 M 모드 버튼을 이용하면 차량의 특성을 간편하게 바꿀 수 있다. 로드(Road) 모드는 일반 도로 주행에 초점을 맞춰 모든 전자장비를 활성화한다. 스포츠(Sport) 모드에서는 일부 전자 장비가 해제되며, 운전자가 기어 변속에 보다 적극적으로 개입할 수 있도록 엔진회전수와 기어 변속 시점이 계기반에 크게 표시된다.


또 트랙(Track) 모드는 한 마디로 경주장과 같은 곳에서 M5의 최대 성능까지 끌어올리는 '전투' 모드다. 운전자가 모든 감각을 오로지 운전에 집중할 수 있도록 모든 전자장비와 음악, 인포테인먼트 기능 등이 일제히 비활성화되는데, 프로 카레이서가 아니라면 함부로 끄면 안 된다. 625마력의 힘은 아마추어 드라이버도 컨트롤 하기 어려운 수준이다.


뉴 M5 컴페티션 판매 가격은 1억6180만원이다.(개소세 3.5% 반영) BMW의 베스트셀링 모델인 5 시리즈를 2대 살 수 있는 가격이다. 수입차 중에서는 1억원대 고성능 세단으로는 M5의 적수인 메르세데스-벤츠 E63 AMG를 비롯해 포르쉐 파나메라, 마세라티 기블리 등이 꼽힌다. 성능으로만 본다면 고속도로 암행 순찰차로도 쓰이는 제네시스 G70 3.3 터보를 꼽을 수 있겠다. 


이 같은 슈퍼카의 가치를 차값으로만 따질 수 없다. 보통 사람들의 계산으로는 납득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다만 평범한 직장인이 뉴 M5 컴페티션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아주 사치스러운 아들이나 딸 하나를 뒀다고 생각하는 게 정신 건강에 좋겠다. 쾌락을 느낄 연료비 외에도 유지·보수를 위한 관리 비용이 수반된다.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뉴 M5 컴페티션 [사진=BMW그룹코리아] 2021.09.17 peoplekim@newspim.com

peoplekim@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