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전체기사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전체기사
아동·청소년 확진자 127명 중 학내 감염은 3명뿐..정은경 논문 파장
2021/01/20  22:07:48  이데일리
- 정은경 질본청장 한림대 의대 공동 논문 학회지 게재
- "공중보건 개임은 등교중지에서 교육지속까지 넓혀야"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
[이데일리 김정민 기자]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교육당국이 시행한 등교중지 조치가 실제 방역효과에 비해 개인과 사회에 미치는 부담은 더 크다는 논문을 발표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정 청장은 지난달 27일 한림대 의대 사회의학교실 연구팀과 공동 연구한 논문을 소아감염학회지에 게재했다. 해당 논문은 등교 수입이 재개된 지난해 5월 1일부터 7월 12일까지 3~18세 소아 및 청소년 확진자 127명을 조사한 결과다. 당시 조사에서 학교내 감염자는 3명(2.4%)에 불과했다.

59명(46.5%)은 가족과 친척, 18명(14.2%)는 입시학원이나 개인교습, 8명(6.3%)은 코인노래방이나 PC방, 교회 등 다중이용시설에서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7월12일까지 발생한 국내 누적 확진자(1만3417명) 중 0∼19세 소아·청소년이 차지하는 비율은 7.2%로, 학교 문을 닫기 전후의 비율 차이가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같은 연구 결과는 일랜드, 호주, 뉴질랜드에서 ‘학교가 코로나19 감염 고위험 환경이 아니다’는 내용으로 발표된 선행 연구 결과와도 일치한다”며 “어린이의 권리와 기본적 필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공중보건 개입은 코로나19 봉쇄의 초점을 등교 중지에서 학교의 사회적 가치를 달성하고 교육을 지속하는 데까지 넓혀야 한다”고 밝혔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