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전체기사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전체기사
저축은행 가계대출 3분기에 2조원 가까이 늘어…풍선효과 우려
2020/11/25  09:10:06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올해 3분기 가계가 저축은행에서 빌린 돈이 역대 최대 규모인 것으로 집계됐다.


25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3분기 말 현재 저축은행 가계대출 잔액은 29조5913억원이다. 직전 분기와 비교해 3개월 만에 1조8267억원 증가했다. 이런 증가 폭은 한은이 관련 통계를 편제한 2003년 1분기 이후 가장 큰 것이다.


한 분기에 1조원 넘게 저축은행 가계대출이 증가한 것은 2017년 1분기(1조1000억 원) 이후 3년 6개월 만이기도 하다. 증가액이 역대 처음으로 1조 원을 넘긴 때는 2015년 1분기(1조239억원)였다.


한은 관계자는 "전체 가계대출과 마찬가지로 저축은행 가계대출도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을 위주로 증가했다"며 "빚을 내 생활자금을 마련하고 집과 주식에 투자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최근 금융당국이 제1금융권에 대한 대출 규제에 나서면서 상대적으로 금리가 높은 저축은행으로 대출 수요가 몰리고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특히 저축은행 금리는 제1금융권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높아 가계 사정이 악화될 수 있다는 우려다.


저축은행의 전체 여신은 올해 7월 역대 처음으로 70조원을 넘겼다. 7월 70조6117억원에서 8월 71조6962억원으로 늘더니 3분기 말인 9월에는 73조2318억원까지 불어났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