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취미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취미
[바둑] 김혜민, '천재 소녀' 김은지 압도... '여수 거북선' 완승
2020/05/23  07:24:27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2020 여자바둑리그가 시즌 초반부터 파란과 풍운을 예고하고 있다.

개막 첫 경기에서 지난해 최하위를 다투던 '부광약품'이 전기 우승팀 '부안 곰소소금'을 꺾은 데 이어 1라운드 2경기에서도 역시 지난해 최하위를 한 '여수 거북선'이 신생팀 '삼척 해상케이블카'를 3대0으로 일축하고 2018 시즌 정규리그 1위 팀의 면모를 되살렸다.

김혜민(오른쪽) vs 김은지. [사진= 한국기원]

선수들의 상대전적으로 본 경기 전 예상은 초박빙 승부였다.

제1국(장고대국)의 이민진(삼척 해상케이블카 3주전)-송혜령(여수 거북선 2주전)전에선 송혜령이 2승 1패로 한 걸음 앞서 있었고 제2국 김은지(삼척 해상케이블카 2주전)-김혜민(여수 거북선 1주전)전은 상대전적이 없으나 6년째 1주전을 맡고 있는 관록의 김혜민의 우세가 예상됐는데 제3국 조혜연(삼척 해상케이블카 1주전)-이영주(여수 거북선 3주전)전에선 전기 다승왕(10승 3패)에 상대전적에서도 5승 3패로 앞선 조혜연의 승리에 무게가 실려 장고대국으로 펼쳐진 제1국이 승부의 분수령이 될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예상이었다.

가장 먼저 끝난 제2국에서 김혜민이 신예 김은지를 여유 있게 눌러 예상대로 가는 분위기였다.

올해 목표를 10승으로 잡으며 의욕을 보인 김혜민은 시종 두텁고 침착한 반면운영으로 김은지를 압도했다.

장고대국으로 펼쳐진 제1국은 중반까지 이민진의 페이스였는데 송혜령이 우변 흑 세력에 뛰어들면서 변화가 일어나기 시작했다. 송혜령(백)이 흑의 세력 안에서 쉽게 잡힐 것 같지 않은 형태를 구축하면서 인공지능의 형세판단도 급반전, 송혜령의 우세로 기울었다.

그러나 승부는 그때부터가 시작이었다. 송혜령이 흑 세력 안의 백 일단을 버리는 대신 얽혀있던 흑 대마를 포위하면서 좌상일대와 좌변을 집으로 굳히는 대담한 사석작전을 결행하면서 승부도 요동쳤다.

제3국이 험악한 대마사냥으로 내달려 '죽느냐, 사느냐'의 승부로 귀결될 때 간발의 차이로 장고대국이 끝났다. 송혜령이 악전고투 끝에 승리를 거둬, 제3국의 승부와 무관하게 '여수 거북선'의 승리를 결정했다.

뒤이어 끝난 제3국에선 열세로 예상됐던 이영주가 '삼척 해상케이블카'의 1주전 조혜연의 파상공격에서 대마를 지켜내면서 신승, 팀의 3대0 완봉 승리를 확인했다. '여수 거북선'이 지난해 최하위의 설움을 벗어던지는 순간이었다.

2020 여자바둑리그는 8개 팀이 더블리그(14라운드) 총 56경기, 168국으로 3판 다승제(장고 1국, 속기 2국)로 겨루며 두 차례의 통합라운드를 실시한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