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주말!!
민주당 인천시당·시민단체, '공천부활' 민경욱 예비후보 공세
2020/03/26  17:58:55  이데일리
- 민주당 인천시당 "공천파동 사과하라"
- 인천평화복지연대, 자진사퇴 요구

민경욱 예비후보.
[인천=이데일리 이종일 기자]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과 시민단체가 ‘공천 부활’로 논란이 된 민경욱 미래통합당 인천연수을 국회의원 예비후보와 통합당에 대한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다.민주당 인천시당은 26일 논평을 통해 “황교안 통합당 대표는 연수구을 공천 파동에 대해 인천시민과 연수구민에게 진정 어린 사과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인천시당은 “선거관리위원회가 민경욱 의원측의 카드뉴스 허위사실을 지적하고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가 공천 무효화를 요구해도 민 의원은 다시 부활했다”며 “통합당 최고위원회는 민 의원을 연수구을 후보로 다시 확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막말 논란으로 숱하게 구설수에 올랐던 민 의원이 황교안 대표의 전횡으로 공천이 번복된다면 통합당은 공당이 아닌 사당이며 민주주의 원칙이 작동하지 않는 독선·독재의 당이라고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번복되는 공천과정에서 연수구민들은 매우 혼란스러웠고 자존심에 상처를 입었다”며 “얼마나 인천시민과 연수구민을 무시하고 있으면 이런 일이 벌어질 수 있을까. 통합당의 독선과 전횡이 어디로 향할지 걱정스럽다”고 밝혔다.

인천평화복지연대도 이날 성명을 내고 민 의원의 후보직 자진사퇴를 요구했다. 이 단체는 “통합당은 선관위가 민경욱 의원측의 허위사실 공표를 지적했지만 공천했다”며 “이는 유권자들을 무시하는 후안무치한 추태”라고 비판했다.

이어 “민경욱 의원과 통합당이 국민을 우롱하는 정치행태에 대해 좌시하지 않겠다”며 “민 의원은 최소한의 양심이 있다면 자진사퇴 하고 통합당은 민 의원의 공천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우리의 요구가 수용되지 않으면 민 의원에 대한 낙선운동과 통합당 심판운동을 강력히 벌이겠다”고 밝혔다.

한편 민경욱 예비후보측은 지난 17일 페이스북 등에 카드뉴스를 게재했고 해당 내용 중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지 않은 법 3개를 마치 통과된 것처럼 홍보해 선관위로부터 ‘허위사실’ 결정 통보를 받았다.

통합당 공관위는 이 때문에 25일 민경욱 예비후보의 공천 철회와 민현주 예비후보에 대한 공천을 최고위원회에 요구했지만 최고위는 법률적으로 심각한 사안이 아니라고 판단해 민경욱 예비후보를 최종 공천했다.

민경욱 예비후보는 입장문을 통해 “(의원실) 직원의 홍보 과정에서 발생한 일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홍보담당 직원 입장에서 담고 싶은 내용은 많은데 이를 카드뉴스로 축약하다보니 본래 취지와 다르게 다소 오해의 소지가 생겼음을 인정한다”고 밝혔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