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전체기사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전체기사
[특징주]브이티지엠피, 실시간 韓·中 온라인 스트리밍 콘서트 개최 소식에 강세
2020/03/26  09:14:19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브이티지엠피(종목홈)가 관계사 케이블리(KVLY)를 통해 중국 최대 공연기획사 프리고스와 손잡고 실시간 한중 온라인 스트리밍 콘서트를 개최한다는 소식에 강세다.


브이티지엠피는 26일 오전 9시12분 기준 전거래일 대비 8.98%(750원) 오른 9100원에 거래됐다.


브이티지엠피의 자회사 케이블리와 중국 최대 공연 기획사 프리고스 인터내셔널 엔터테인먼트 그룹의 합자 법인인 '프리고스&케이블리'(FREEGOS & KVLY)는 내달 30일 코로나19의 글로벌 위기를 함께 극복하자는 취지의 공연을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공연에는 한류스타와 중화권 등의 탑 아티스트들이 참여할 예정이다. 서울과 심천, 마카오(예정) 등의 스튜디오에서 동시에 진행하고, 이를 유튜브 등 온라인 플랫폼으로 전 세계에 생중계한다는 계획이다.


모든 공연 수익금이 전액 코로나19 기금으로 활용되는 등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주요 테마로 하는 만큼, 관객 없이 철저히 '언택트'로 진행되는 이번 콘서트는 중국 전역에 온라인 플랫폼으로 실시간 스트리밍 될 예정이다. 특히 이번 공연은 사드 사태 직후 한국의 방송 콘텐츠에 대해 철저히 쿼터제로 일관해 온 중국 정부가 처음으로 온라인망을 통째로 개방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남수 키움증권 연구원은 "엔터·컨텐츠 산업이 사드 사태 이후 중국 진출에 대한 제한이 발생해 판로 개척에 고전을 면치 못했다"며 "중국정부 산하 기관의 후원 참여로 개최되는 이번 공연은 사드 사태 이후 케이콘텐츠(KContents)가 중국 전역에 실시간으로 송출되는 첫 번째 공연으로 닫혔던 중국에서 해제된 중국으로 전환되는 포인트"라고 진단했다.


그는 "중국과의 문화협력 교류가 시작되는 시기인 만큼 동사의 중국 확장성에 대해 더욱 주목해야 할 구간"이라며 "이번 공연에서 발생하는 모든 수익은 기부를 통해 집행돼 실적 변동에 영향을 주지 않을 것으로 예상하지만, 공연 취지 및 사드 이후 한한령 해제 등과 연관한 기업 이미지 제고가 동반돼 가늠할 수 없는 마케팅 효과를 누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