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부동산 > 지역별뉴스 뉴스검색
부동산
전체기사
주요뉴스
부동산시황
분양
재건축/재개발
정부정책
투자정보
지역별뉴스
지역별뉴스
영등포역 쪽방촌 헐고 1200가구 주상복합으로 개발
2020/01/20  10:31:09  뉴스핌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지난 50년간 방치돼 왔던 서울 영등포역 일대 쪽방촌을 헐고 1200가구 규모의 주상복합시설을 새로 짓는다. 쪽방주민들이 이주할 수 있는 임대주택과 주변 노숙인까지 포용할 수 있는 자활·복지시설도 함께 들어선다. 민간분양 아파트는 600가구가 공급된다.

국토교통부와 서울시, 영등포구는 20일 오전 영등포역에서 '영등포 쪽방촌 주거환경 개선 및 도시 정비를 위한 공공주택사업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영등포역 쪽방촌 조감도 [제공=국토부]

정부는 영등포역 전면 1만㎡에 들어서 있는 쪽방촌을 철거하고 주거·상업시설로 재건축해 1200가구 규모의 공공임대주택과 분양주택을 공급한다. 영등포구와 LH, SH가 공동 사업시행자로 참여한다.

사업구역은 2개 블록으로 나뉜다. 복합시설1에 쪽방주민들을 위한 영구임대주택 370가구와 신혼부부 등 젊은층을 위한 행복주택 220가구를, 복합시설2에 분양주택 600가구를 각각 공급한다.

영구임대단지에 쪽방 주민들의 자활·취업 등을 지원하는 종합복지센터가 들어서고 그간 주민들을 위해 무료급식과 진료를 제공한 돌봄시설도 함께 들어선다. 돌봄시설은 쪽방 주민 뿐 아니라 인근 거리 노숙인을 위한 자활·상담, 무료급식·진료 등 종합 복지서비스를 제공한다.

행복주택단지에는 입주민과 지역주민 모두가 이용할 수 있도록 국공립 유치원, 도서관, 주민카페 등 편의시설이 들어선다.

사업기간 중 쪽방주민과 돌봄시설이 지구 내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선(先)이주 선(善)순환' 방식을 적용한다.

지구 내 우측에 기존건물을 리모델링한 선이주 단지를 조성해 사업 기간 중 쪽방 주민이 임시 거주하고 공공주택이 건설되면 돌봄시설과 함께 영구임대주택으로 함께 이주하는 방식이다. 이후 영구임대주택 입주가 완료되면 선이주단지를 철거하고 나머지 택지를 조성해 민간에 분양한다.

지구 내 편입되는 점주들은 보상하거나 임대주택단지 내 상가에서 영업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국토부와 서울시, 영등포구, LH, SH, 민간돌봄시설은 '영등포 쪽방촌 공공주택 추진 민관공 TF'를 구성해 운영한다. 주민의견 수렴 절차를 거쳐 올 하반기에 지구지정하고 내년 지구계획 및 보상, 2023년 입주를 목표로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으로 쪽방 주민들은 기존 쪽방보다 2~3배 넓고 쾌적한 공간을 현재의 20% 수준의 저렴한 임대료로 거주할 수 있게 된다. 영구임대주택 보증금은 전용 16㎡기준 보증금은 161만원, 월 임대료는 3만2000원 수준이다. 공공주택사업의 세입자 이주대책을 통해 지원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쪽방촌 정비와 함께 영중로 노점정비(2019년), 대선제분 복합문화공간 조성(2020년), 영등포로터리 고가 철거(2021년), 신안산선 개통(2024년)으로 영등포구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출퇴근이 용이한 서울 도심 내 역세권에 젊은 세대를 위한 주택을 공급해 청년층 주거 안정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정부는 영등포를 비롯한 전국 10곳의 쪽방촌을 지역 여건에 맞는 사업방식을 적용해 단계적으로 정비할 계획이다.

서울 소재 돈의동 쪽방촌은 도시재생사업(새뜰마을사업)과 주거복지 지원사업을 추진 중이고 서울역·남대문·창신동 쪽방촌은 도시환경정비사업을 추진한다. 서울 외 쪽방촌은 연내 1~2곳을 대상으로 지자체와 함께 정비해 나갈 예정이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영등포 쪽방 정비사업은 강제 철거되거나 쫓겨나는 개발이 아니라 포용하며 함께 잘사는 선순환 구조를 가진 '따뜻한 개발'"이라며 "쪽방촌 주민들을 존중하는 '최초의 개발'이며 이분들을 우리의 당당한 이웃으로 받아들이는 '우리사회 재생'의 과정"이라고 강조했다.

 

syu@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