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부동산 > 지역별뉴스 뉴스검색
부동산
전체기사
주요뉴스
부동산시황
분양
재건축/재개발
정부정책
투자정보
지역별뉴스
지역별뉴스
서울 영등포 쪽방촌 1200가구 아파트촌 변신
2020/01/20  10:30:20  이데일리
- 귝토부 서울시 '영등포 쪽방촌 정비방안' 발표
- 영등포역 서남쪽 2023년까지 주거 상업 복합단지로 개발
- 영구임대 370가구 행복주택 200가구 일반분양 600가구
- 2023년까지 완료 예정

[이데일리 김용운 기자]서울 영등포역 일대 영등포 쪽방촌(1만㎡)이 1200가구 규모의 주거·상업 지구로 변모한다.국토교통부와 서울시, 영등포구는 20일 서울 영등포역 대회의실에서 ‘영등포 쪽방촌 주거환경 개선 및 도시 정비를 위한 공공주택사업 추진계획’(이하 영등포 쪽방촌 정비계획)을 발표했다.

오는 2023년까지 영등포역 서남부 일대 1만㎥ 규모의 쪽방촌 일대를 철거하고 주민들이 재입주하는 공공임대 주택과 분양주택 등 총 1200가구의 주택을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영등포 쪽방촌 정비사업 조감도(사진=국토교통부)
사업구역은 2개 블록으로 복합시설1에는 쪽방 주민들을 위한 영구 임대주택 370가구와 신혼부부 등 젊은 층을 위한 행복주택 220가구를 짓는다. 복합시설2에는 분양주택 등 600가구를 공급한다.

사업기간 중에 360여명의 쪽방주민들의 주거권을 보장하기 위해 지구 내 선(先) 이주단지(기존건물 리모델링 등)를 조성해 사업기간 중 쪽방 주민이 임시거주하고 공동주택이 완성되면 돌봄시설과 함께 영구임대주택으로 이주한다. 영구임대주택 입주가 완료되면 선 이주단지를 철거하고 나머지 택지를 조성해 민간에 분양한다.

이 외에도 지구 내 편입되는 토지 소유자에게는 현 토지용도(상업지역) 거래사례 등을 고려해 정당보상 하고 영업활동을 하는 이들에게는 영업보상, 임대주택단지 내 상가 등을 통한 영업활 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사업 추진을 위해 국토부와 서울시, 영등포구, LH와 SH, 민간돌봄시설이 운영하는 ‘영등포 쪽방촌 공공주택 추진 민관공 TF’를 운영할 예정이다.

영등포 쪽방촌 정비계획은 주민의렴 수렴 등 관련절차를 거쳐 올해 하반기에 지구지정하고 내년에 지구계획 및 보상과 공사에 들어가 2023년 입주를 목표로 추진할 계획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쪽방 주민들은 기존의 쪽방보다 2~3배 넓은 공간의 영구임대아파트에 현재 평균 22만원 수준의 월임대료 대신 3만원대 초반의 월임대료로 거주할 수 있게 된다.

국토부에 따르면 영등포를 포함해 전국에는 10개의 쪽방촌(서울 5곳, 부산 2곳, 인천·대전·대구 각 1곳)이 있으며 약 5만4000명이 거주하고 있다. 국토부는 지역 여건에 맞는 사업방식을 적용해 지자체와의 협력체계 속에서 단계적으로 정비할 계획이다.

선이주 선순환 흐름도(그래픽=국토교통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