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전체기사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전체기사
샌더스, 또 막발 논란…"성별·나이, 대선 장애물 될 수 있어"
2020/01/20  08:43:27  뉴스핌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매사추세츠)에게 여성은 대통령 선거에서 이기기 어렵다고 발언한 의혹을 받고 있는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버몬트)이 또 막말 논란에 휩싸였다. 

19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샌더스 의원은 이날 뉴햄프셔주 라디오 방송과 인터뷰에서 과거 워런 상원의원(매사추세츠)과 대화에 대해 "언론이 부풀렸다"며 "나는 항상 그래왔고 오늘도 여성이 대통령에 당선될 수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성별이 여성 후보들에게 걸림돌이 되느냐"는 질문을 받자, 고령의 나이는 자신이 넘어야 할 장애물이라고 언급하며 "모든 이들은 그들 만의 장애물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발언해 논란이 일었다.

이 같은 대답은 결국 성별이 대선 후보에게 장애물이 될 수도 있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어서다. 샌더스 의원은 오는 2월 3일 아이오와(州) 코커스와 2월 11일 뉴햄프셔주 프라이머리를 앞두고 있는 시점에서 계속해서 막말 논란에 휩싸이고 있는 형국이다.

같은 날 워런 상원의원은 "여성이라는 성별이 선거에서 문제가 되느냐"란 취재진의 질문을 받았다. 이에 그는 "더는 이 문제에 대해 언급하지 않겠다"고 분명히 했다.

샌더스 막말 논란은 CNN이 소식통을 인용, 샌더스와 워런 의원의 과거 대화 내용을 보도하자 나왔다.

두 사람은 지난 2018년 12월 워싱턴DC에 있는 워런 의원의 자택에서 만났고, 어떻게 하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가도에 제동을 걸 수 있을지 논의했다. 워런은 자신이 여성으로부터 폭넓은 지지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고, 이에 샌더스는 '여성은 이길 수 없다'고 말했다는 내용이다. 샌더스 의원은 자신은 그런 말을 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고, 워런 의원은 그런 말을 들었다는 입장이다. 

로이터통신은 대부분의 지지 여론 조사에서 샌더스가 워런 의원보다 앞서고 있지만, 이들보다 조 바이든 부통령이 현재 1위로 선두를 달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미국 아이오와주 디모인시 드레이크대학교에서 열린 7차 미국 대선 민주당 경선후보 TV토론회 무대에서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매사추세츠)(좌)과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무소속·버몬트)이 서로 악수하고 있다. 이들을 뒤에서 바라보는 이는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다. 2020.01.15 [사진=로이터 뉴스핌]

wonjc6@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