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전체기사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전체기사
삼성 이번주 사장단 등 인사 유력…퇴임 인사 사전 통보
2020/01/19  09:26:09  아시아경제

삼성전자(종목홈).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동우 기자] 삼성그룹이 이번 주부터 주요 계열사 사장단을 비롯한 2020년도 정기 임원인사를 단행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한 회사 경영진들이 재판을 받는 상황에서 인사가 해를 넘겨 늦어지고 있었으나 더는 인사를 늦출 수 없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관측했다.


19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등 주요 계열사들은 지난 16일부터 퇴임 대상 임원들에게 계약 사실을 통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퇴임 대상 임원들에 대한 통보는 인사 발표 전 이뤄지는 통상적 절차로 인사 발표가 임박했다는 신호다.


삼성 안팎에서는 이르면 20일부터 삼성전자 등 전자계열사, 삼성생명 등 금융계열사가 연쇄적으로 정기 인사를 발표할 것으로 유력하게 점쳐지고 있다.


삼성 관계자는 "주요 임원들의 면담이 진행 중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회사 내 일각에서는 설 연휴가 시작하기 전에는 인사를 해야 한다는 인식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은 통상적으로 12월에 사장단과 후속 임원 인사를 발표하고 새 경영진이 글로벌 전략회의를 열었다.


그러나 지난해 12월에는 이 부회장의 파기환송심이 진행되는 것에 더해, 노조 와해 혐의로 재판을 받던 이상훈 이사회 의장과 강경훈 부사장이 법정 구속되는 등 초유의 사태를 맞으며 인사에 차질이 생겼다.


각종 재판과 인사 지연으로 조직 내 피로도가 가중하고 있는 데다, 최근 발표한 준법감시위원회를 필두로 한 '변화'에 속도를 내려면 더 이상 인사와 조직개편을 늦출 수 없다는 지적이 삼성 안팎에서 제기됐다.


사장단 등 임원인사 이후 변화·쇄신에 초점을 둔 조직개편도 뒤따를 전망이다.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 법정구속으로 공석이 된 이사회 의장직 문제를 해결해야 하고, 2월 초 출범할 준법감시위원회 구성을 위해도 주요 계열사들이 이사회를 이달 내에 열어야 한다.


이번 삼성 인사는 기본적인 원칙인 성과주의를 근간으로 '안정 속 변화'를 키워드로 단행될 것으로 재계는 보고 있다. 재판 등 대내외 불확실성이 여전히 커서 대폭 인사로 조직을 흔들면 자칫 미래 경쟁력 훼손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다는 현실적 인식에서다.


삼성전자 김기남 부회장(DS 부문장), 김현석 사장(CE 부문장), 고동진 사장(IM 부문장) 등 3인 대표체제는 유지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선 우세하다. 금융 계열사에서 일부 CEO가 용퇴 의사를 밝혔다는 설이 업계에서 나오고 있어 세대교체 차원의 일부 교체가 예상된다.







이동우 기자 dw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