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전체기사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전체기사
고속도로 위 열선 설치해 블랙 아이스 잡는다
2020/01/07  08:16:35  파이낸셜뉴스
영동고속도로 등에 시범적 설치하고 확대 방침

[파이낸셜뉴스]


정부가 블랙아이스(살얼음)' 사고를 막기 위해 결빙 취약 관리 구간을 2배로 늘린다. 또 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구간에 도로 열선도 설치한다. 지난달 14일 발생한 상주영천고속도로 47중 추돌사고의 원인이 도로 살얼음으로 추정되는 등 블랙 아이스가 안전을 위협하는 데 따른 조치다.

국토교통부는 7일 국무회의에서 행정안전부, 경찰청 등 관계부처와 함께 '겨울철 도로교통 안전 강화대책'을 발표했다.

대책에 따르면 앞으로 결빙 취약시간인 밤 11시부터 새벽 7시까지 순찰이 강화된다. 수시로 노면 온도를 측정해 2도 이하일 경우 제설제가 살포된다.

관계기관 태스크포스(TF)은 결빙에 취약한 구간을 전면 재조사해서 현재 193곳인 결빙 취약 관리 구간을 403곳으로 확대하고 집중 관리한다.

또 대책에는 올해 안에 급경사·급커브 구간을 중심으로 결빙 취약 구간의 10%에 달하는 180㎞ 구간에 노면의 홈을 파고 배수를 촉진하는 내용도 담겼다.

영동고속도로 등 5곳의 사고 빈발구간에 100m씩 도로 열선을 시범 설치한다. 도로 열선의 경우 100m당 약 2억원의 설치비용이 드는 만큼 향후 설치 효과 등을 검증해 단계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정부는 교통 사고 발생시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결빙사고와 역주행 등 도로 내 돌발 상황을 인공지능(AI) 기반으로 자동 감지해 관리자에게 알려주는 스마트 폐쇄회로(CC)TV도 설치하기로 했다.

이밖에 사고 정보를 뒤에 오는 운전자들이 쉽게 알 수 있도록 도로전광표지(VMS)에 경광등·경고음 기능을 추가하고, 전달 체계를 개선해 내비게이션으로 사고 정보를 최대 30초 내로 제공할 계획이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이번에 마련한 대책을 차질 없이 추진해 정부의 핵심 국정 목표인 국민 안전 달성에 한 걸음 더 가까워질 것이다"고 말했다.

ck7024@fnnews.com 홍창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