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전체기사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전체기사
[CES2020]정의선 수석부회장 "개인용 비행체 2028년 상용화할 것"(종합)
2020/01/07  12:12:49  아시아경제


[라스베이거스(미국)=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이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를 2028년께 상용화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UAM은 현대차(종목홈)가 그리는 미래 모빌리티 비전을 위한 핵심 솔루션 가운데 하나다. 현대차그룹의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기업으로의 전환이 속도를 내는 모습이다.


정 수석부회장은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0'의 미디어 콘퍼런스 이후 기자들과 만나 "(UAM의 상용화 시기는) 2028년 정도로 생각하고 있다"며 "법규 등 문제가 함께 가야 하기 때문에 정부와 계속 이야기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UAM은 해외는 물론 국내에서 같이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현대차는 '인간 중심의 역동적 미래 도시'로 요약되는 차세대 브랜드 청사진을 공개했다.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목적기반모빌리티(PBV), 모빌리티환승거점(Hub) 등 세 가지 모빌리티 솔루션이 핵심 요소다. 세 가지 솔루션 가운데 현대차가 특히 무게를 두는 것은 UAM이다. UAM은 개인용비행체(PAV)와 도심항공 모빌리티 서비스를 결합해 하늘길을 이용할 수 있는 솔루션을 의미한다.


이날 행사에서 현대차는 PAV 콘셉트 'S-A1'을 최초 공개했다. S-A1은 전기 추진 방식의 수직이착륙(eVTOL) 기능을 탑재하고 조종사 포함 5명이 탑승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이를 활용하면 활주로 없이도 도심 내 이동이 가능해진다. 현대차는 향후 자율비행까지 가능하도록 개발할 예정이다. 신재원 현대차 UAM사업부장(부사장)은 "UAM은 지상의 교통 혼잡에서 해방돼 사람들이 좋아하는 의미 있고 가치 있는 활동을 할 수 있는 시간을 만들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S-A1은 글로벌 최대 모빌리티기업 우버와의 협업으로 완성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에릭 앨리슨 우버 엘리베이트 총괄은 이날 "현대차는 글로벌 완성차업체 중 우버의 UAM 분야 첫 파트너"라며 "현대차의 제조 역량과 우버의 기술 플랫폼을 합치면 도심 항공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큰 도약을 이룰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다른 모빌리티 솔루션 PBV는 지상에서 목적지까지 이동하는 동안 탑승객에게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개인화 설계가 반영돼 도심 셔틀 기능은 물론 식당, 카페 등 여가 공간부터 병원 등 필수 시설까지 다양한 공간으로 연출이 가능하다. Hub는 UAM과 PBV를 연결하는 구심점 역할을 한다. 최상층엔 PAV 이착륙장, 1층엔 PBV가 연결되는 도킹 스테이션이 설치된다. UAM은 하늘과 지상을, PBV는 도로 위 사람과 사람을, Hub는 다른 두 모빌리티를 연결하며 하나의 모빌리티 생태계를 구현한다.


통합 모빌리티 생태계 구축과 함께 현대차의 미래 모빌리티 공략도 속도를 낼 전망이다. 정 부회장은 "현대차가 좋은 파트너들과 투자와 협력을 많이 하고 있다"며 "더 훌륭한 인력들이 들어와 보다 편한 것을 만드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미래 모빌리티 서비스 영역에서 경쟁사들과의 차별점을 묻는 질문에는 "아직 시작단계인 만큼 장단점을 이야기할 수는 없다"며 "각자의 전략이 있어 4~5년 정도 지나봐야 알 수 있을 것 같다"고 조심스럽게 밝혔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