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전체기사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전체기사
[CES2020]현대차·삼성전자가 제시한 '인간중심 미래도시' 모습은
2020/01/07  11:35:37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 김지희 기자] "이동시간을 혁신적으로 단축해 역동적인 인간 중심 미래도시 구현에 기여하겠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은 세계 최대 가전ㆍIT 전시회인 'CES 2020' 개막 하루 전날인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현대차(종목홈) 미디어 행사에서 '인간 중심의 미래도시상'을 담은 미래 모빌리티 비전을 직접 밝혔다. ▶관련기사 2면


그는 도시 간 경계를 허물고 새로운 공간을 창출하는 방식으로 이동 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여나가는 새로운 커뮤니티의 모습을 제시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모빌리티의 진화는 사람들의 삶을 풍요롭게 하기 위한 양질의 시간을 만드는 것"이라며 "우리의 모빌리티 솔루션으로 도시가 활성화되는 미래를 꿈꾸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를 구현하기 위해 현대차는 '도심항공 모빌리티(UAM)-목적기반 모빌리티(PBV)- 모빌리티 환승거점(허브)'을 연계하는 방안을 내놨다. 개인용비행체(PAV)를 포함하는 UAM은 하늘에서 지상을 연결하며 PBV는 도로에서 사람과 사람을 연결한다. 우선 PAV의 개발이 완료되면 도심형 셔틀 기능을 하는 PBV가 구축되고 UAM과 PBV를 연결하는 허브를 마련해 사람들이 자유롭게 오갈 수 있도록 하겠다는 구상이다.


현대차그룹은 우버와 손잡고 PAV 콘셉트 모델을 개발 중이다. 이날 간담회에서 현대차는 PAV 콘셉트 모델 'S-A1'을 실물 크기로 공개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업계 리더들과 함께 일하는 것은 목표 실현을 위한 중요한 요소"라며 우버와의 협업을 고무적으로 평가했다.



현대자동차는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0'의 미디어 콘퍼런스를 통해 미래 모빌리티 비전을 소개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왼쪽 세번째), 에릭 앨리슨 우버 엘리베이트 총괄(왼쪽 다섯번째) 등이 PAV 콘셉트 'S-A1'과 PBV 콘셉트 'S-Link', Hub 콘셉트 'S-Hub'가 결합된 모형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차 제공


삼성전자(종목홈)가 그리는 미래 도시에도 '인간 중심' 철학이 깃들어 있다. 김현석 삼성전자 소비자가전 부문장(사장)은 이날 기조연설을 통해 향후 10년을 '경험의 시대(Age of Experiences)'로 정의하고 "이 시대에는 다양한 개인의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공간을 변화시키고 도시를 재구성해야 한다"면서 "삼성의 인간 중심 혁신이 이 같은 과제를 해결하는 데 큰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CES에서 삼성전자는 개인-홈-도시(Me-Home-City)로 확장되는 커넥티드 리빙의 비전을 제시한다. 인간중심적이고 개인의 라이프스타일에 최적화된 인공지능(AI)을 탑재한 로봇도 선보인다. 김 사장은 "향후 10년 삼성전자가 바라보는 미래는 경험 중심의 시대"라며 "개개인의 요구를 충족시키는 맞춤형 기술이 주가 되고, 기기가 사용자 개인을 이해하며 집과 실질 세계, 디지털 공간의 경계가 희미해질 것"이라며 기술로 인간과 도시가 소통하는 방식이 바뀌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