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영화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영화
‘책 읽어드립니다’ 과학 교양서의 고전, 칼 세이건의 '코스모스'
2020/01/07  11:04:25  파이낸셜뉴스
책읽어드립니다

[파이낸셜뉴스] tvN ‘책 읽어드립니다’가 시청자들의 요청이 가장 많았던 도서, 칼 세이건의 '코스모스'를 새해 첫 방송으로 소개한다.

7일 저녁 8시 10분 방송되는 tvN ‘책 읽어드립니다’에서는 설민석, 전현무, 이적, 윤소희와 소설가 장강명, 통계물리학자 김범준 교수, 천문학자 이명현 박사가 출간 40년째 과학 분야 베스트셀러 1위를 지키고 있는 '코스모스' 속 우주 이야기를 심도 있게 조명한다.

세계적 천문학자 칼 세이건이 우주의 역사와 과학적 진리를 지구와 인류의 존재에 연결지으며 감성적인 서사로 풀어낸 '코스모스'는 과학 교양서의 고전으로 꼽힌다. 1980년대 청소년들이 이 책을 접한 뒤 과학자의 꿈을 꾸게 돼 '코스모스 세대'라는 말이 생겼을 정도로 파장을 일으킨 책이다.

설민석은 대폭발(빅뱅)로 야기된 우주의 탄생부터 천문학·물리학의 역사, 달 탐사와 인공위성, 인류의 이주 행성 탐사에 이르기까지, '코스모스'에 담긴 방대한 우주 이야기를 알기 쉽게 설명해준다. 특히 이날 강독에서 시적인 표현을 자주 활용해 이목을 사로잡은 설민석은 "여기 있는 우리 모두가 별의 딸과 아들이라는 느낌이다. 이 책을 읽으면 누구나 시인이 된다"고 말해 출연자들의 공감을 샀다.

"과학 이야기지만 철학과 인문학 이야기도 있고, 한 편의 수려한 에세이이기도 한, 과학책 이상의 책"이라는 장강명의 말에 김범준 교수는 "지구가 속한 은하계의 시간으로 계산해 보면, 인간은 4초쯤 살고 죽는 것에 불과하다. 인간 본인의 삶을 돌아보게 하는 의미도 있다"고 덧붙였고, 윤소희는 "'나'의 개념이 개인이 아닌, 지구의 범위로 넓혀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밝혀 눈길을 끈다.

이날 방송에서 출연자들은 '달 탐사가 정체된 이유', '인류가 화성에 이주할 수 있는 가능성', '외계 생명체의 실존 여부', '아폴로 11호 달 착륙 사진의 진실' 등 우주를 둘러싼 다양한 궁금증들을 풀어놓으며 이야기꽃을 피운다. 세티(SETI)연구소 한국 책임자이기도 한 이명현 박사는 외계 전파 후보군을 대상으로 진행 중인 연구가 2040년에는 결실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예측해 놀라움을 안긴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