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전체기사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전체기사
LS전선, 글로벌 회사로 입지 다진다…'비전2030' 선포
2020/01/03  12:00:49  아시아경제

구자엽 LS전선 회장이 3일 경기도 안양시 LS타워에서 열린 ‘비전2030선포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LS전선]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LS전선은 3일 아시아를 넘어 글로벌 회사로서의 입지를 다지고, 비즈니스 모델을 혁신하기 위한 ‘비전 2030’을 발표했다.


구자엽 LS전선 회장은 이날 오전 11시께 경기도 안양시 LS타워에서 열린 ‘비전 2030 선포식’에서 “비전2030은 LS전선의 새로운 10년을 이끌어 갈 나침반이다”며 “변화가 성공하려면 능동적·자율적 기업문화를 바탕으로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근 전선 산업은 국가마다 자국 업체를 보호하는 정책이 강화되고, 선·후발 업체의 기술격차가 좁혀지면서 가격경쟁이 심화되는 상황에 놓여있다. 그러나 LS전선은 ▲신재생 에너지 개발 ▲4차산업혁명 ▲5G 네트워크 구축 ▲개발도상국의 산업화·도시화에 따른 전력·통신 인프라 확충 등 요인이 성장을 위한 기회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변화와 도전을 위한 새 비전을 발표하게 됐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LS전선은 아시아와 중동이 매출의 90% 이상을 차지하는 사업구조에서 탈피하여 전세계 균형된 성장을 추구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유럽, 미주, 아프리카, 중남미 등을 중심으로 투자를 확대하고 생산·판매 법인 등 해외 거점을 현재 23개에서 40여 개로 2배 가까이 늘릴 방침이다.


고부가가치 서비스를 중심으로 비즈니스 모델 혁신도 추진한다. 예컨대 케이블 단품 판매가 아닌 엔지니어링과 시공, 유지보수, 컨설팅 등 전력·통신망 구축에 필요한 전체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또 전기차 부품 등 신사업을 육성하고 풍력과 태양광 등 신재생 에너지 시장 진입을 지속적으로 검토할 예정이라고 LS전선은 밝혔다.


LS전선은 사업 전반에 걸쳐 디지털 기반의 생산성 향상도 도모한다. 디지털 플랫폼을 통해 개발 기간을 단축하고, 빅데이터를 이용해 고객의 사용 패턴을 분석,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LS 전선은 기업문화 혁신에도 나선다. 사업본부 중심의 자율, 책임 경영 체계를 확립, 각 본부들이 현장 중심의 신속한 의사 결정과 주도적인 실행을 할 수 있게 한다는 것이다. 또, 공정한 기업 경영과 지속적인 사회공헌 활동으로 기업시민 역할을 다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