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전체기사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전체기사
아무리 애써도 변액보험 신계약 '급감'...증시침체탓
2019/10/21  13:31:00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승동 기자 = 보험사들의 변액보험 판매 강화 전략에도 불구하고 신계약이 갈수록 줄고 있다. 이는 무엇보다 침체된 주식시장 영향이다. 보험료를 주식 등 유가증권을 상당부분 담은 변핵보험은 증시가 침체되면 판매가 감소하는 경향을 보인다.

21일 생명보험협회가 공시한 변액보험 상품유형별 통계에 따르면 지난 2017년 이후 변액보험 신계약이 지속적으로 감소세다. 신계약이 줄어드니 초회보험료와 수입보험료도 줄어든다. 초회보험료는 가입 후 맨 처음 납입하는 보험료로 성장성을 파악하는 지표다. 수입보험료는 초회보험료는 물론 계속보험료의 총합으로 시장 규모를 파악할 수 있다.

신계약 건수는 △2017년 81만3806건 △'18년 56만6912건 △'19년 상반기 15만8795건으로 줄어들고 있다. 신계약이 줄어드니 초회보험료도 △2017년 1조9563억원 △'18년 1조7859억원 △'19년 상반기 8229억원을 기록했다. 올해 결산 시점엔 1조6000억원 정도에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신계약 건수와 초회보험료가 줄어들다보니 시장 규모를 확인할 수 있는 수입보험료도 △2017년 19조6237억원 △'18년 18조8345억원 △'19년 상반기 8조9548억원으로 하락하고 있다.

각 보험사들은 지난 2016년 이후 변액보험 판매 강화 전략을 펼쳐왔다. 판매자인 보험설계사 교육을 확대하고 판매시책(판매 보너스)을 더 지급했다. 비변액보험에 없는 판매 인센티브를 제공했다.

이는 변액보험이 투자형 상품이기 때문이다. 보험료의 일부를 주식이나 채권 등 유가증권에 투자한다. 투자를 위한 보험료는 '특별계정'으로 구분, 새국제회계기준(IFRS17)을 적용할 때 금리 리스크 부담이 적다. '일반계정'만 있는 비변액보험은 보험료적립금을 모두 시가평가한다. 증가한 보험부채를 모두 보험사가 떠안아야 하는 것과 다른 점이다.

2017년 초 2000포인트 초반이었던 코스피지수가 올라 하반기에는 약 2600포인트까지 상승했다. 이에 보험사 전략대로 변액보험 신계약이 증가했다. 그러나 2018년 이후 점차 힘이 빠지면서 10월에는 2000포인트 선이 붕괴되기도 했다. 현재까지도 2000포인트 내외를 기록하고 있다.

주식시장이 힘이 빠지자 변액보험 신계약도 2018년 이후부터 지속적으로 감소 추세다. 보험업계 한 관계자는 "변액보험이 주식 등 유가증권에 투자하는 탓에 주식시장이 침체되면 변액보험 신계약도 줄어드는 상황"이라며 "보험사들이 아무리 변액보험 판매 강화 전략을 펴도 소비자가 원하지 않으면 신계약 감소추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전했다.

 

 

0I087094891@newspim.com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