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전체기사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전체기사
"아웃바운드 잡자"…제주항공, 日·베트남 등 승객 유치 총력
2019/10/21  09:22:50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일본여행 불매운동으로 항공업계가 중국·동남아시아 노선 취항에 적극 나서고 있는 가운데, 제주항공(종목홈)이 중국·일본·베트남 등지에서 인바운드 수요를 잡기 위한 마케팅을 활발히 전개하고 있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제주항공은 지난 17~18일 호찌민시 사이공무역센터(STC)에서 여성의 날을 맞아 애경산업의 파운데이션 브랜드 '이에지투웨니스'와 함께 메이크업 시연회를 진행했다.


제주항공은 이밖에도 지난 3월부터 베트남 국적 객실승무원을 채용하는 한편, 베트남 노선을 7개까지 확장한 상태다. 오는 11월엔 푸꾸옥 노선 취항도 앞두고 있다.


제주항공이 베트남에 공을 들이는 이유로는 급증 추세인 방한 베트남 관광객 추이가 꼽힌다. 문화체육관광부에 따르면 방한 베트남 관광객은 지난 2014년 11만3485명에서 지난해 41만2690명까지 5년새 3.6배나 증가했다.


최근 베트남의 경제가 빠르게 성장하면서 소득수준이 향상, 해외여행수요가 급증하고 있는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이밖에도 제주항공은 여행수요가 급감한 일본노선 대책의 일환으로 일본인의 한국여행 유치도 본격화 하고 있다. 이에 따라 제주항공은 오는 24~27일엔 아시아최대 규모의 여행박람회인 '투어리즘 엑스포 재팬 2019)에 참가해 단독 부스를 운영한다.


제주항공은 박람회 참가를 통해 한국과 대양주, 동남아시아 등 다양한 일본발 제주항공 노선을 관계사와 일반 여행객에에 알리고 브랜드 인지도를 제고한다는 방침이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베트남, 일본뿐만 아니라 중국인 관광객 역시 지난 8월말까지 390만명이 방문해 지난해 같은 기간 305만9000명에 비해 무려 27.5%나 증가하는 등 회복세가 뚜렷하다"면서 "국내 여행수요 증가세 둔화에 발빠르게 대응하는 차원에서 베트남, 일본, 중국 등 주요 취항국가들의 현지 여행객 유치를 위한 마케팅 활동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