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전체기사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전체기사
키코 분조위 이달 열릴까..금감원 "조속한 시일내 개최"
2019/10/20  16:52:15  파이낸셜뉴스
[파이낸셜뉴스] 수개월간 지연된 외환파생상품 키코(KIKO) 분쟁조정위원회가 이르면 이달 개최될지 주목된다.

금융감독원은 키코 분쟁조정위원회를 21일 국회 정무위원회 금융위원회·금감원 종합 국정감사 이후 조속한 시일내 개최를 목표로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20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감원은 이르면 이달 분쟁조정위원회를 열고 키코 사태 조정안을 낼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금감원은 최대한 빠른 시일내 분조위를 개최하겠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금감원측은 "키코 분조위 날짜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으나 조속한 시일내 개최가 목표"라며 "아직 분조위원에 개최를 통보하지 않았고, 개최일이 확정되면 즉시 공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키코 재조사를 주도했던 윤석헌 금감원 원장이 국정감사에서 이달 분조위 개최를 언급하면서 급물살을 타는 것으로 보인다.

윤 원장은 지난 8일 국회 정무위 금감원 국감에서 키코 분조위 관련 질문을 받고 "곧 처리하려 한다. 이달 안에 처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한바 있다.

그동안 금감원은 키코 분쟁에 연류된 6개 은행과 조정 과정을 거쳐왔지만 은행들이 배상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여 분조위가 지연돼 왔다.

하지만 윤 원장은 은행들과 의견차를 좁히는 과정에서 최근 성과가 나오고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분조위에 상정되는 일성하이스코·남화통상·원글로벌미디어·재영솔루텍 등 4개사는 글로벌 금융위기 전에 신한·KDB산업·우리·씨티·KEB하나·대구은행 등과 키코 계약을 체결한 후 1688억원의 손실을 봤다.

금감원이 은행들과 이견을 좁히면서 이들 피해기업에 대한 배상비율이 20~30% 수준에서 결정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은행들이 키코는 소멸시효가 지났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바꾸지 않을 경우 피해업체들이 배상을 받기 어려울 수도 있다.

lkbms@fnnews.com 임광복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