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쇼핑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쇼핑
[제12회 유통혁신포럼] 김익성 유통학회장 "지속가능한 규제 고민해야"
2019/10/10  14:19:13  파이낸셜뉴스
김익성 한국유통학회 학회장이 10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제12회 유통혁신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김범석 기자
[파이낸셜뉴스] "이커머스 시대에 한국 유통산업이 위기와 전환의 시기를 맞고 있다. 유통산업의 규제는 글로벌 경쟁력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 규제로 인해 경쟁력을 상실하게 하면 안 된다." 4차 산업혁명으로 정리되는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분석, 자율주행차, 드론, 로봇,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등 기술이 급속도로 확산되는 가운데 유통업계에서도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 그러나 국내 유통기업의 경우 규제로 인해 새로운 시도를 하는 것에 제약이 많다. 정부의 규제로 인해 업계의 경쟁력이 약화 돼서는 안 되며, 소비자의 편의를 높이고 소상공인과의 상생을 추구할 수 있는 '지속가능한 규제'의 필요성이 제시됐다.

10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파이낸셜뉴스 주최로 열린 '제12회 유통혁신포럼'에서 '이커머스 혁신과 상생의 조화'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한 김익성 한국유통학회 학회장은 "이커머스 중심으로 유통 트렌드가 급격히 변화하고 있는데 소비성향은 1인 가구, 시니어 등 새로운 구매층이 생겼고, 상생과 조화가 중심이 되는 비즈니스 모델이 요구되고 있다"며 "유통산업이 중소상인, 중소협력사들과 같이 협력할 수 있도록 지속가능한 국민경제 기여점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 학회장은 유통업계가 다양한 신기술에 의한 유통산업의 긍정적인 변화를 소개했다. 4차 산업혁명 기술로 배송 시스템을 개선하고 창고를 늘려 더 많은 서비스 할 수 있다. 인공지능은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최저가 맞춤 서비스를 제공한다. 클라우드, 금융사, 카드사 등 다양한 온·오프라인을 넘나드는 정보가 공유되는 사회가 펼쳐질 것으로 예상된다.

김익성 학회장은 "미국에서는 소비자가 놀고 먹으며 온·오프라인을 너나드는 형태의 쇼핑몰이 생기고 있지만 우리나라는 지역 내 소상공인을 죽인다고 못하게 한다"며 "계속 이런 식으로 하면 소상공인까지 공멸할 수 있으니 차라리 소상공인도 거기에 들어오게 하는 방법으로 해야한다"고 말했다.

우리나라의 규제 방식이 공생을 위한 대안을 제시하는 것이 아니라, 무조건 금지하는 형태로 가는 것을 지적한 것이다. 1~2인 가구의 증가로 공유경제도 발전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우리나라는 정부가 막고 있다.

김 학회장은 "이제 현실에 맞게 규제보다는 상생과 공생 비즈니스 모델을 더 많이 만들어야 한다"며 "지속가능한 유통 경쟁력은 사회적 가치를 지녀야 하며 경쟁력, 편의성, 새로운 기술과의 융합이 없다면 이커머스는 파괴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ronia@fnnews.com 이설영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