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재테크 > 재테크 뉴스검색
재테크
전체기사
주요뉴스
금융상품
요즘뜨는 금융상품
내집마련대출
재테크
투자정보
재테크 칼럼
보험
신용카드
창업
재테크
사라진 2% 금리…예·적금으로 돈 굴리는 시대 끝났다
2019/09/12  06:50:00  이데일리
- 은행권 1년 정기예금 중 2% 금리 사라져
- 2년 정기적금 금리도 주로 1% 중후반대↓
- "예·적금, 돈을 안전하게 돈 맡기는 수단"

예금은행에서 취급하는 2% 미만, 다시 말해 1%대 정기예금 금리의 비중이다. 올해 7월 현재 94.3%까지 상승했다. (출처=한국은행 제공)
[이데일리 김정남 기자] 2%가 넘는 은행 정기예금과 정기적금이 사라지고 있다. 예·적금으로 차곡차곡 목돈을 모으는 시대도 저물고 있다.

12일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주요 시중은행들의 1년 만기 정기예금 금리는 연 1% 초중반대에 형성돼 있다. 연 2%가 넘는 상품은 찾기 어렵다.

신한은행의 신한S드림 정기예금 금리는 1년 만기 기준 1.35%다. 2년 만기와 3년 만기의 경우 각각 1.40%, 1.50%에 불과하다. 여기에 세금을 제하면 고객이 손에 쥐는 이자는 사실상 ‘쥐꼬리’ 수준이다. KB국민은행의 1년 만기 KB국민첫재테크예금 금리와 KB골든라이프연금우대예금 금리는 각각 1.45%, 1.50%다. 우리은행의 우리수퍼주거래예금과 KEB하나은행의 하나머니세상예금 금리는 각각 1.50%, 1.25% 정도다. 정기예금은 자산을 불려주는 수단이 아니라 잠시 돈을 보관해주는 곳으로 그 성격이 변했다는 관측이 많아졌다.

상대적으로 금리가 높다는 지방은행 역시 1%대다. BNK부산은행의 BNK어울림정기예금 금리는 1년 기준 1.55%다. DGB대구은행의 내손안에예금 금리와 전북은행의 스마트정기예금 금리는 각각 1.71%, 1.55%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7월 기준 2% 미만 예금은행 정기예금 비중은 94.3%에 달한다. 지난해 12월 32.8% 비중에서 확 높아졌다. 국내외 경기 침체 우려에 시장금리가 뚝뚝 떨어진데 따른 결과다. 현재 2~3%대 상품은 5.7%에 그치고 있다.

정기적금도 마찬가지다. 은행권의 2년 만기 상품 중 연 2%대 금리를 찾기 어려워졌다. 신한은행의 신한주거래드림적금 금리는 2년과 3년 기준 각각 1.70%, 1.80%다. 월 수십만원씩 장기간 돈을 넣어두기에는 낮게 느껴질 수 있는 수준이다.

시중은행 한 관계자는 “전례를 찾기 어려운 초저금리로 예·적금 이자도 점점 줄어들 가능성이 높다”며 “돈을 안전하게 맡기는 수단으로 의미가 바뀌고 있다”고 했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