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전체기사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전체기사
[신상품] 신세계인터내셔날, 운동복? 일상복?…구분할 필요 있나요
2019/08/22  04:02:17  매일경제
트랙 슈트의 대명사 '쥬시 꾸뛰르(Juicy Couture)'가 스포티즘 바람을 타고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왔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지난해 11월 국내 독점 계약권을 확보한 미국 프리미엄 패션 브랜드 쥬시 꾸뛰르의 단독 매장을 연이어 오픈하며 브랜드를 본격 론칭한다. 최근 스포티즘을 앞세운 스트리트 캐주얼 룩이 대세로 떠오르면서 운동할 때뿐만 아니라 일상에서도 스타일리시하게 활용할 수 있는 캐주얼 애슬레저 룩이 인기를 얻고 있다. 쥬시 꾸뛰르는 이런 트렌드를 반영해 기존 브랜드가 지니고 있던 여성스러우면서도 건강한 이미지에 트렌디한 디자인(종목홈)을 가미해 프리미엄 스트리트 캐주얼 브랜드로 재탄생했다.

쥬시 꾸뛰르는 1997년 건강한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하자는 신념으로 미국에서 설립된 프리미엄 패션 브랜드다. LA를 기반으로 하는 쥬시 꾸뛰르는 과감한 색상과 디자인 등 개성 있는 스타일로 브랜드 정체성을 유지해왔다. 현재 의류, 핸드백, 신발, 화장품, 액세서리까지 다양한 제품을 출시하며 전 세계적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쥬시 꾸뛰르는 이달 21일부터 순차적으로 신세계백화점 광주점,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롯데백화점 본점,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등 전국 주요 백화점에 22개 매장을 열며 공격적으로 유통망을 확보할 계획이다.

특히 국내 론칭을 앞두고 약 1년간 브랜드 콘셉트를 재정비하는 노력을 기울였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100% 라이선스 제작을 위해 국내 디자이너 여성복 '쟈니헤잇재즈'의 최지형 디자이너를 한국 내 크리에이티브디렉터(CD)로 발탁해 새로운 변화를 시도했다.

최 CD는 런던예술대를 졸업하고 영국 유명 브랜드 비비언 웨스트우드 디자이너를 거쳐 여성복 브랜드 '쟈니헤잇재즈'를 성공적으로 론칭한 인물이다.

최 CD는 "강력한 브랜드 정체성과 독창성을 지니고 있는 쥬시 꾸뛰르가 트렌디한 국내 여성에게 어필할 수 있도록 새롭게 변화시키는 작업이 흥미롭게 느껴졌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여성스럽고 로맨틱한 쥬시 꾸뛰르의 정체성은 살리고 좀 더 현대적이고 캐주얼한 느낌을 가미했다. 쥬시 꾸뛰르가 론칭할 당시 지니고 있던 LA 젊은이의 문화적 코드에 영감을 받아 브랜드를 재해석했고, 특히 밀레니얼 세대가 열광하는 스포티즘과 스트리트 감성을 더해 2030세대의 젊은 여성을 집중 공략한다.

이번 가을·겨울(FW) 시즌 쥬시 꾸뛰르는 국내 젊은 여성의 건강하고 활동적인 라이프스타일을 담아낸 '쥬시 세즈 릴랙스(JUICY SAYS RELAX)' 컬렉션을 출시한다. 긍정적이고 밝은 콘셉트를 전달하는 이번 컬렉션은 각각 다양한 분야에서 재능과 개성을 뽐내는 젊은 여성이 활동적이고 능동적으로 일궈가는 라이프스타일에 집중했다.

이 컬렉션은 여성스러운 디테일을 강조한 스트리트 캐주얼 룩 '캐주얼 라인'과 일상생활에서도 다양하게 연출할 수 있는 트렌디한 레깅스 디자인을 주로 선보이는 '애슬레저 라인'으로 구성됐다.

쥬시 꾸뛰르는 캐주얼 라인을 통해 브랜드 엠블럼과 로고를 활용한 과감하고 재미있는 여러 제품을 선보인다. 애슬레저 라인은 색상 활용이 돋보이며, 일상생활에서 패션 아이템으로 활용할 수 있는 레깅스가 주력 상품이다. 핑크·오렌지·블루 등 밝은 색상에 메탈릭 소재를 포인트로 사용했다. 티셔츠 6만원대, 팬츠 10만원대, 재킷 20만원 등 합리적인 가격으로 가성비와 가심비를 모두 잡는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번 쥬시 꾸뛰르 컬렉션은 브랜드 본거지인 미국으로 역수출된다.

미국 쥬시 꾸뛰르 본사에서는 최 CD가 만든 한국 컬렉션이 미국에서도 좋은 반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한다. 아시아 시장에서 해외 유명 브랜드에 대한 매출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고, K패션이 글로벌 시장에서 주목받는다는 점도 국내 제작 컬렉션을 본국으로 수출할 수 있는 배경이 됐다. 최 CD는 "강력한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지닌 쥬시 꾸뛰르의 정통성을 이어가면서도 세련되고 트렌디한 감각을 더해 기존 세대는 물론이고 밀레니얼 세대까지 사로잡겠다"고 말했다.

[김하경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