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전체기사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전체기사
日변호사 “韓 불매운동 멈췄으면…日 더 움직여라“
2019/08/15  00:01:38  이데일리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일본 도쿄 시내에서 아베 정권을 규탄하는 집회를 주도한 우치다 마사토시 변호사는 “한일 양국이 서로 냉정을 유지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온라인에서 공유되고 있는 일본 제품 불매운동 게시물.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15일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을 통해 우치다 마사토시 변호사는 일본의 화장품 브랜드 DHC의 ‘혐한 방송’으로 인해 한국 국민들이 분노하는 것을 이해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우치다 마사토시 변호사는한일 양국이 냉정을 유지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그는 “저로서는 이번 사태에 있어서 일본 불매운동은 멈춰줬으면 하고, 또 일본도 좀 더 움직여줬으면 한다. 서로 냉정을 유지했으면 한다. 양국 정부가 어떻든 말이다”라고 말했다.

‘일본에서 ’혐한 방송‘이 인기가 많냐’는 질문엔 “책도 많이 나오고 있고, 그런 방송도 꽤 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그렇게 여기 사람들과 이야기를 해 보면 개인으로서 혐한 감정 같은 건 없다. 이웃사람이다, 이런 인식을 갖고 있다”고 답했다.

지난 10일에도 아베 정권 규탄 집회를 연 우치마 다사토시 변호사는 “한국의 시민운동과 같은 성과는 내기 힘들다. 이번엔 ‘한국은 적인가’라는 서명운동을 진행 중이다. 7000명 넘게 참여했다”라며 “많은 사람들이 단순히 서명만 하는 게 아니라 여러 가지를 말해주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 중에는 지금의 일본 정부가 벌이고 있는 일은 이상하다, 좀처럼 이런 이야기를 할 공간이 없다. 이 서명활동이 이런 목소리를 낼 수 있는 공간이 되어준다. 더욱 활성화 시켜야 한다. 이런 이야기를 해주는 분들이 많다”고 덧붙였다.

또 “한국에 대해서도 ‘일본 국내는 아베 정권과 똑같지 않습니다’ 라는 메시지를 보내고 싶다는 목소리도 있다. 한국에서도 아베 정권과 일본 사회가 반드시 똑같지는 않다는 그런 마음을 이해해주고 있는 것 같아서 매우 기쁘다”라고 말했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