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전체기사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전체기사
이 총리, 대일특사 가능성에 "논의한 바 없다"
2019/07/16  21:24:34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타지키스탄을 공식방문 중인 이낙연 국무총리는 16일(현지시간) 본인의 대일특사 가능성에 대해 "그 문제는 논의한 바 없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오전 국무회의에서 '투톱 외교'의 중요성을 강조해 이 총리의 대일특사 파견 가능성이 거론됐으나 '청와대와 협의한 적이 없다'고 일단 선을 그은 것이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타지키스탄 수도 두샨베에 있는 대통령실 복합단지에서 양국 총리 회담이 끝난 뒤 순방 동행 기자단의 요청에 따라 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기자단이 '현재로서 본인의 대일특사 가능성이 없다고 보느냐'고 재차 묻자 "그에 관해서는 저와 논의한 적이 없다"며 "매 단계 필요하고 가능한 일들을 협의하는 과정에 저도 함께했다. 지금도 제가 수면 위로 드러나서 뭔가를 한다는 것은 저와 상의된 적이 없다"고 밝혔다.


다만 '이 총리가 아닌 제 3자의 대일특사 파견 가능성'을 묻는 말에는 "모종의 흐름이 진행되고 있다"고 답했다.


이 총리는 "한국과 일본은 오랜 기간 동안 상호의존적 체제로 경제를 발전시키면서 세계 경제의 성장과 인류의 행복 증진에 함께 기여해온 관계이자, 동시에 동북아의 안보에서 함께 협력해온 귀중한 동반자"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소중한 자산은 결코 흔들려선 안 되고, 결코 손상돼서도 안 된다"며 "일본의 지도자들께서 그런 가치를 재확인하시고 현명한 판단을 해주시기를 요청드린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한일 갈등의 원인 중 하나로 꼽히는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와 관련해 "한국 정부가 6월 중순에 제안한 안(한일 기업이 함께 조성하는 1+1 기금)은 최종안이 아니라 협의의 대상"이라며 "일본측에서도 시기에 따라 몇 가지를 변용해가며 제안했으니 테이블에 한꺼번에 올려놓고 협의를 시작하자는 취지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서로 협의를 하다 보면 접점을 찾기 위한 노력을 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며 "외교적 협의는 진행되고 있으며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대표적인 지일파 정치인으로서 이번 한일 문제와 관련해 일본 내 네트워크를 활용하거나 접촉을 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선 "없다고 말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다만 일본 내 접촉한 인사의 공개 여부와 관련해선 "모종의 흐름이 진행되고 있지만, 신뢰를 위해 공개하지 않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문 대통령의 '투톱 외교' 발언에 대해서는 "처음 하시는 말씀이 아니다"라며 "(제가) 외교 중이니까 (의미에 대해) 설명을 다시 하신 것 같다"고 말했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