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취미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취미
[시승기] "첫 차 고민하는 20대 여성에게 추천” 현대차 베뉴
2019/07/11  18:51:05  뉴스핌

[여주(경기)=뉴스핌] 전민준 기자 = 현대자동차가 11일 베뉴를 출시했다. 현대차(종목홈)는 이날 출시행사에서 베뉴를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 아닌 혼족 SUV라고 명명할 것이라고 기자들에게 신신당부했다. 그만큼 타깃층을 명확하게 하겠다는 의도가 엿보인다. 적당한 가격, 스트레스 없는 주행질감과 준수한 연비까지. 인생 첫 차로 더없이 좋은 베뉴를 살펴봤다.

이날 오후 1시부터 시작한 시승행사. 코스는 용인에서 출발해 여주까지 왕복 160㎞로 국도 10%, 고속도로 90%로 이뤄진 구간이다. 국도보다 고속도로를 많이 넣은 것은 평범한 일상에서 탈출해 주말마다 캠핑 등 레저를 즐기러 떠나는 일이 많은 젊은 층을 염두에 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베뉴는 콤팩트하면서도 실용적인 SUV다. 전장 4040mm, 전폭 1770mm, 전고 1565mm로 1인 라이프 스타일에 최적화된 공간을 확보했다. 쉽고 편안한 운전 감각에 SUV 특유의 높은 시야 확보가 더해져 초보 운전자에게는 공포의 대상인 좁은 골목길 운전도 손쉽게 할 수 있다. 기흥IC에 진입하기 위해 좁은 길을 빠져나가는 데 차 크기 때문인지 매우 편하게 운전할 수 있었다.

외관에서 풍기는 느낌은 실내로 고스란히 이어진다. 얼핏 봐서는 단정한 분위기지만, 곳곳에 있는 컬러 디테일과 공조 장치 디자인 등에서 젊은 감각이 느껴진다. 스티어링 휠(운전대)도 가벼워 타자마자 상쾌하게 달리고 싶은 마음이 솟구친다.

최근 인테리어 트렌드를 반영해 시야와 조작성이 뛰어난 플로팅 타입의 디스플레이를 적용한 점도 마음에 들었다.

베뉴는 스마트스트림 G1.6 엔진을 탑재하고 변속시 충격 없이 매끄러운 주행이 가능한 스마트스트림 무단변속기를 결합한 차세대 파워트레인으로 최고출력 123마력, 최대토크 15.7kg·m의 힘을 낸다. 퍼포먼스 부분에 있어서는 기대하기 힘든 수치다.

베뉴.[사진=전민준 기자]

그래서 80km/h까지 가속하는 데는 큰 힘을 들이지 않았지만, 그 이상의 속도를 내기에는 버거웠다. 실제 제로백을 테스트 한 결과 11초가 나왔다. 이 차의 소비층이 일상주행을 즐기는 사람들이기 때문에 기자처럼 가속페달을 힘껏 밟을 일은 많지 않을 것이다. 즉 차량의 구매층과 특성을 생각한다면 수긍할만한 구성과 세팅이다.

연비는 목적지에 도착하니 14.1km/l를 기록했다. 가솔린 엔진을 탑재한 차가 이 정도 연비면 매우 우수한 것이다.

목적지에서 출발지로 돌아갈 때는 뒷좌석에 탔다. 운전자는 173cm였는데, 뒷좌석 공간은 확실히 비좁았다. 30분 정도 뒷좌석에 앉자 발이 저려왔다. 하지만 저속에서나 중속, 고속에서 뒷좌석 승차감은 우수했고, 흔들림 없었던 것도 매우 인상적이었다.

실용적인 목적이 강한 차종의 특성 상 SUV는 디젤 모델이 대부분이었다. 그러나 이번 베뉴 출시로 소비자들의 선택폭은 훨씬 넓어졌다. 다양한 장점을 갖춘 삶의 파트너로서, 내 인생 첫차로서 고민하는 여성에게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차라고 결론 내린다.

베뉴.[사진=전민준 기자]

 

minjun84@newspim.com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